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외국인 지방세체납액 230억원 회수 박차
주민세 및 자동차세 전체 93%

전용 보험 압류로 조세채권 확보 가능

기사입력  2021/08/25 [14:08]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경기도 내 외국인의 지방세체납액이 23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세 사각지대인 외국인 체납징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공단이 밀집한 안산․시흥․오산시는 주요 체납자인 중국계 외국인의 납세를 독려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한국어와 중국어에 유창한 탈북자와 결혼이민자 각 1명씩을 체납관리단으로 채용했다.

 

특히, 외국인들의 경우 언어가 통하지 않는데다 거주 불명으로 인한 고지서 미송달, 언어장벽으로 인한 정보 부족, 압류 물건 부재 등으로 체납자 추적이 쉽지 않았다. 이에 경기도는 공정과세를 실현하기 위해 4가지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도내 31개 시‧군의 외국인 지방세와 세외수입 체납자는 총 13만5,342명(지방세 10만6,835명, 세외수입 2만8,507명)으로, 이들의 체납액은 230억 원(지방세 118억 원, 세외수입 112억 원)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의 주요 체납 세목은 주민세 및 자동차세가 전체 지방세 체납자의 93%(9만8,787명), 주정차 위반을 비롯한 과태료가 전체 세외수입 체납자의 99%(2만8,271명)를 각각 차지하고 있다.

 

우선 외국인 정보공동이용시스템(FINE)과 31개 시‧군의 체납관리단을 통해 체납자 실태조사를 실시해 외국인들의 거주지를 파악하고, 외국어로 번역한 납부 안내문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외국인 체납자 중 취업비자(E-9, H-2)를 소지한 외국인 근로자의 전용 보험인 귀국비용 보험과 출국 만기보험 가입 여부를 광역지방정부 최초로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전수 조사했다. 이를 통해 외국인 체납자 1만2,405명의 10억원 규모 전용 보험가입 사실을 적발한 데 이어 압류 예고를 통해 자진 납부를 유도할 계획이다.

 

 

 

특히, 자동차세 체납이 많은 외국인의 경우 보유 자동차가 중고가치가 없는 노후 차량인 경우가 많아 압류해도 실효적 체납처분 효과가 없었는데, 이번 전용 보험 압류로 조세채권 확보가 가능해졌다.

 

이와 함께 외국인 체류기간 연장 신청자 가운데 지방세 체납액이 있는 경우 출입국관리사무소와 연계해 체류기간 연장을 6개월 이하로 제한하는 외국인 비자연장 전 지방세 체납 확인제도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밖에 도내 78개 외국인 쉼터 등에 영어와 중국어 등 외국어로 번역된 세금안내 홍보책자 등을 제작‧배포해 납세 독려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김민경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세금 납부에 있어서 내국인과 외국인의 차별은 없어야 하며, 외국인 납세 의식 개선 및 다양한 징수대책을 통해 공정가치가 실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his article was translated from Google.

The amount of local tax arrears by foreigners in Gyeonggi-do reached 23 billion won. We are making every effort to collect foreigner arrears, which is a tax blind spot. The cities of Ansan, Siheung, and Osan, where industrial complexes are concentrated, hired one North Korean defector and marriage immigrant who are fluent in Korean and Chinese as a delinquent management team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to encourage Chinese foreigners who are major delinquents to pay their taxes.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foreigners, it was difficult to trace the delinquent due to the lack of language, non-delivery of bills due to unknown residence, lack of information due to language barriers, and absence of seized items. Accordingly, Gyeonggi Province plans to pursue four measures to realize fair taxation. According to Gyeonggi Province on the 25th, as of the end of June this year, there were a total of 135,342 foreigners in arrears on local taxes and non-tax income in 31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106,835 local tax and 28,507 non-tax income), and their arrears were It was 23 billion won (local tax 11.8 billion won, non-tax income 11.2 billion won). The main tax items for foreigners in arrears are resident tax and automobile tax, which accounted for 93% (98,787 people) of all local tax arrears, and fines including parking violations accounted for 99% (28,271 people) of all non-tax arrears. First, through the Foreigner Information Sharing System (FINE) and the delinquency management groups of 31 cities and counties, the status of delinquent delinquents will be investigated to identify the residence of foreigners, and payment instructions translated into a foreign language will be delivered. In addition, for the first time from May to July of last year, the metropolitan and regional governments conducted a full investigation on whether foreign workers who have a work visa (E-9, H-2) among foreign delinquent delinquents subscribed to the insurance for return trip expenses and departure maturity insurance. Through this, 12,405 foreign delinquents were discovered to have signed up for exclusive insurance worth 1 billion won, and they plan to induce voluntary payments through a notice of seizure.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foreigners who are in arrears in automobile tax, many of their cars are old vehicles with no second-hand value, so even if foreclosure there was no effective disposition for arrears. In addition, if any applicants for extension of the period of stay for foreigners have arrears in local tax, they will cooperate with the Immigration Office to strengthen the system for checking arrears in local tax before extending the visa for foreigners, limiting the extension of the period of stay to six months or less. In addition, it will do its best to encourage tax payment by producing and distributing publicity brochures for tax information translated into foreign languages ​​such as English and Chinese to 78 foreigner shelters in the province. “There should be no discrimination between Koreans and foreigners in tax payment,” said Kim Min-kyung, head of Gyeonggi-do’s taxation department.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