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류종우 과천시의원 과천하수종말처리장 화훼종합유통센터와 복합개발 제안
류종우 과천시의원, 국토부 서초구민 반대에 밀린 땜질처방식 처방
LH 분양수익 떨어질까 복합개발 꺼린다 의심
기사입력  2021/09/07 [17:16]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류종우 과천시의원은 과천하수종말처리장은 주암지구의 자족용지에 화훼종합유통센터와 복합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주암지구는 서초구와 가까워 인근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다.

 

류 의원은 국토부가 지난 8월 13일 과천시로 보낸 공문을 통해 하수처리장 입지 관련 갈등으로 3기신도시 과천지구 후속 절차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언급하고, 아래의 표와 같이 검토한 후, 과천지구 중앙인 선바위역세권 근처에 신설하는 것이 최적이며, 조속히 입지를 결정한 후 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 22년 상반기 지구계획 승인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국토부의 평가항목 중 ‘주변영향’은 하수종말처리장과 과천지구 및 주변 도시와의 거시적 관점에서 분석한 것이 아닌, 서초지구 민원만 고려한 ‘이격거리분석’에 한 한다.”라고 언급한 후, “국토부는 공문에서 ‘전문가 자문회의’라고 적시하며 권위에 호소하는 오류를 범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토부가 제시한 중간지점은 서초지구에서 80m에서 240m로 160m 이격하여, 현재 선바위역세권 인근이다. 또한, 과천지구가 완성되면 과천하수종말처리장은 아파트 단지 바로 붙어 위치하게 된다. 국토부가 제시한 대안이 과천지구 전체를 포괄한 검토가 아닌, 서초구 민원에 밀린 땜질식 처방이란 비난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국토부가 제시한 대안에는 주암지구도 있다. 이는, 하수종말처리장의 위치가 3기신도시 과천지구에만 국한되지 않음을 방증한다. 더불어, 주암지구 내 자족용지(45,985㎡)를 활용하면, 지하에 약 6만 톤의 하수처리장과 지상에 화훼복합센터를 건립할 수 있다. 또한, 모든 주거지와 일정 거리로 이격된다.”라고 언급한 후, “LH가 자족용지에 하수종말처리장을 복합개발하지 않는 것은 화훼유통센터를 건립하고 분양하며 수십억에서 수백억에 이르는 수익창출을 위함이 아닌지 의심된다.”라고 주장했다.

 

또 “LH의 현 사업방식은 과거 가든파이브의 사업방식과 비슷하며, 고분양가로 기존 화훼인들이 길바닥에 내몰리는 정책이다. 공익가치를 최대화하는 LH의 경영방침에 부합한 지 의문이다.”라고 질책했다.

 

▲ 류종우 과천시의원은 과천하수종말처리장은 주암지구의 자족용지에 화훼종합유통센터와 복합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국토부가 서초구민들의 반대를 이유로 선바위 인근이 최적장소라는 입장이다.     ©

 

 

 

그는 “주암지구 내 자족용지를 하수종말처리장과 화훼센터를 복합으로 개발하면, 분양가는 토지비용을 제외하고 건축비만 부담함으로써 화훼인은 저가에 분양받을 수 있다.”라고 주장한 후, “주암지구 지장물 보상이 진행되는 현시점에서 자족용지의 용도변경과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 수행은 전체 사업 일정에 차질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공공의 이익과 화훼인의 안정적인 재정작을 위해, LH는 화훼유통단지를 수익사업으로 보는 관점을 바꾸어, 공공의 하수종말처리장과 화훼유통센터를 복합개발하는 혜안을 갖춰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주암지구 자족용지(대지면적 45,985㎡)에 건립될 화훼유통센터는 지하 5층, 지상 25층 규모로서 연면적은 약 437,000㎡의 복합시설이다. 이 중 26%에 해당하는 약 115,000㎡는 오피스와 오피스텔로서 일반에 분양이 가능한 수익시설이다.

 

자족용지가 하수종말처리장과 화훼센터로 복합 개발하게 되면, 토지가 공공으로 되어, 수분양자는 건물의 비용만 부담하고 분양을 받을 수 있다. 이는 LH의 분양 수익이 낮아져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이 뉴스는 구글에서 번역했습니다>

This news was translated by Google.

 

Gwacheon City Councilman Ryu Jong-woo argued that the Gwacheon Sewage Treatment Plant should be developed in a complex with the Flower Distribution Center on self-sufficient land in the Juam District. Because the Juam district is close to Seocho-dong, the local residents are opposed to it.

 

In an official letter sent to the city of Gwacheon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n August 13, Rep. Ryu mentioned the situation in which the follow-up procedure for the 3rd new city Gwacheon district was not carried out due to a conflict related to the location of the sewage treatment plant, and after reviewing as shown in the table below, It is best to build a new one near the central Seonbawi Station area, and after determining the location as soon as possible, he said that he would approve the district plan in the first half of 2022 after undergoing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he said.

 

He also mentioned, "The 'neighborhood impact' among the evaluation items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 limited to the 'separation distance analysis' considering only the complaints from the Seocho district, not from a macroscopic point of view between the sewage treatment plant and the Gwacheon district and surrounding cities. Afterwards, he pointed ou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 making the mistake of appealing to authority by designating it as an 'expert advisory meeting' in its official document."

 

He continued, “The intermediate point suggest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as 160m apart from 80m to 240m in the Seocho district, and it is currently near the Seonbawi Station area. Also, when the Gwacheon district is completed, the Gwacheon sewage treatment plant will be located right next to the apartment complex. It seems that the alternative propos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ill not escape criticism as a tinkering prescription that has been pushed back by civil complaints from Seocho-gu, rather than a comprehensive review of the entire Gwacheon district.”

 

Rep. Ryu said, “An alternative propos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 the Juam District. This proves that the location of the sewage treatment plant is not limited to the Gwacheon district of the 3rd new city. In addition, if the self-sufficient land (45,985㎡) in the Juam district is utilized, it is possible to build a sewage treatment plant with a capacity of about 60,000 tons underground and a flower complex center on the ground. In addition, they are separated from all residences by a certain distance.” After saying, “LH does not develop a sewage treatment plant on self-sufficient land in order to build and sell flower distribution centers and generate profits ranging from billions to tens of billions of dollars. I doubt that it is.”

 

He added, “LH’s current business method is similar to that of Garden Five in the past, and it is a policy that pushes existing florists to the streets due to high selling prices. It is questionable whether it is in line with LH's management policy of maximizing public value.”

 

After arguing, “If the self-sufficient land in the Juam District is developed with a sewage treatment plant and a flower center combined, the sale price is excluding the land cost and only the construction cost is covered, so flower owners can receive the sale at a low price.” At the moment when water compensation is in progress, there is no setback in the overall project schedule for changing the use of self-sufficient land and carrying out procedures such as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In addition, it is suggested that “for the public interest and stable redevelopment of florists, LH should change its view of the flower distribution complex as a profitable business, and have the insight to develop a public sewage treatment plant and flower distribution center.” did.

 

Meanwhile, the flower distribution center to be built on a self-sufficient site in Juam District (land area of ​​45,985 m2) is a complex facility with 5 basement floors and 25 floors, with a total floor area of ​​about 437,000 m2. Of this, about 115,000㎡, which is 26%, is a profit facility that can be sold to the general public as offices and officetels.

 

If the self-sufficient land is developed into a sewage treatment plant and a flower center, the land becomes public, and the adoptee can receive the sale by paying only the cost of the building. This is expected to draw attention in the future as LH's pre-sale revenue is low.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