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경기 반도체 벨트’ 구축…반도체 산업 혁신전략 추진
‘세계 최대 최첨단 반도체 산업 중심지’로 거듭난다
기사입력  2021/10/05 [14:31]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 ‘경기도 반도체 산업 지원성과 및 혁신전략’을 발표하는 경기도 정도영 경제기획관.     ©

 

경기도가 오는 2030년까지 ‘세계 최대 최첨단 반도체 산업 중심지’로 도약하겠다는 야심찬 구상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경기도 정도영 경제기획관은 지난 9월 29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반도체 산업 지원성과 및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한국 경제의 주춧돌인 반도체 산업은 그동안 기술 독립에 박차를 가하며 투자유치, 고용 창출, 기술 자립화 등에서 괄목한 성과를 거둬왔다. 경기도는 그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중장기 전략을 추진해 오는 2030년까지 국내를 넘어 ‘세계 최대 최첨단 반도체 산업 중심지’로 도약하겠다는 것이다.

 

정 기획관은 “경기도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소부장 공급사슬 구조가 집중(전국 대비 64%)돼 있고, 국내 반도체 산업 부가가치의 82.8%를 차지하는 명실상부 반도체 생산·기술 중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는 반도체·소부장 생태계의 불균형과 양극화 극복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고, 앞으로도 반도체 산업의 체계적 육성으로 경기도가 세계 반도체 산업 중심지로 우뚝 서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현재 우리나라 반도체·소부장 산업은 세계 수출 점유율 상위권을 달리고 있음에도 매우 낮은 원천기술 자립도 및 국산화율(20%)을 보이고 있으며, 전후방 산업 영업이익률 차이가 매우 크다(전방산업 46.9%, 후방산업 5.9%). 또한 대기업(수요)을 정점으로 중소기업(공급)이 전속 포섭된 ‘수직 계열화’ 상황도 약점으로 꼽히고 있다.

 

이에 도는 2019년 일본 수출 규제로 촉발된 반도체·소부장 산업 독립화 움직임에 적극 부응해 연 200억 원 수준의 대규모 예산을 투자, 투자유치, 기술개발, 인력양성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

 

먼저 인허가 등 적극적인 행정 지원과 상생협력 정책 기획을 통해 지난 2019년 2월 120조원 규모의 ‘용인반도체클러스터 특화단지’ 투자를 성사시켜 ‘경기 반도체 벨트’ 구축의 기틀을 마련했다.

 

현재 토지보상 등 착공을 위한 행정절차를 추진 중으로, 향후 본격적인 가동 시 2만여 명이 넘는 직·간접적 일자리 창출, 513조 원의 생산유발, 188조원 부가가치 유발 등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뿐만 아니라 지난 2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지정, 공동 연구개발(R&D), 기반시설 확충, 상생 프로그램 등을 통해 반도체 및 소부장 산업 분야 경쟁력을 크게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builds ‘Gyeonggi Semiconductor Belt’… Promotion of semiconductor industry innovation strategy

To be reborn as ‘the world’s largest cutting-edge semiconductor industry center’

 

Gyeonggi Province announced at a press conference its ambitious plan to become the world's largest and most advanced semiconductor industry center by 2030.

 

Gyeonggi Province Economic Planning Officer Jeong Do-yeong held an online press conference at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Bukbu on September 29 and announced the ‘Gyeonggi-do Semiconductor Industry Support Performance and Innovation Strategy’.

 

The semiconductor industry, the cornerstone of the Korean economy, has been spurring technological independence and has achieved remarkable results in investment attraction, job creation, and technological independence. Gyeonggi-do is planning to take off as the ‘world’s largest cutting-edge semiconductor industry center’ by 2030 by pursuing a mid-to-long-term strategy based on its achievements so far.

 

Planning Officer Jeong said, “Gyeonggi-do has a centralized supply chain structure for semiconductor sub-managers such as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64% of the national level), and it is a semiconductor production and technology center that accounts for 82.8% of the domestic semiconductor industry’s added value.”

 

"Gyeonggi-do has made various efforts to overcome the imbalance and polarization of the semiconductor and sub-manager ecosystem," he added.

 

In fact, the current semiconductor and small manufacturing industries in Korea show a very low level of self-reliance and localization rate (20%) even though they are at the top of the global export market share, and the difference in operating profit margins in the front and rear industries is very large (46.9% for the front industry, 5.9% for the rear industry). . In addition, the situation of “vertical integration,” in which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upply) are exclusively included with large enterprises (demand) at the peak, is also considered as a weakness.

 

To this end, the province actively responds to the movement for independence of the semiconductor and small department industry triggered by Japan's export regulations in 2019, investing a large-scale budget of 20 billion won a year, promoting various projects such as investment attraction, technology development, and manpower training, and is achieving tangible results. .

 

First, through active administrative support such as licensing and licensing, as well as win-win cooperation policy planning, in February 2019, a 120 trillion won investment in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Specialized Complex was made, laying the foundation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Gyeonggi Semiconductor Belt’.

 

Administrative procedures for the start of construction, such as land compensation, are currently under way, and when full-scale operation is carried out in the future, it is expected that more than 20,000 direct and indirect jobs will be created, 513 trillion won of production inducement, and 188 trillion won of added value will occur.

 

In addition, it was designated as a ‘material parts equipment specialized complex’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in February, and it is expected to greatly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the semiconductor and small parts industry through joint research and development (R&D), infrastructure expansion, and win-win program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