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아파트 4,617개 단지 감사…부적정 관리 536건 적발
21년 상반기 아파트 회계관리 부적정 사례 등 55개 아파트 단지 적발
기사입력  2021/10/05 [14:33]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고발 및 수사의뢰 5, 과태료 76, 시정명령 64, 행정지도 391

공동주택단지 회계감사인 추천제 등 개선안 4건 국토부 제출

 

경기도가 아파트 외부 회계감사 결과를 입주민에게 공개하지 않았거나 공사업체를 임의로 수의 계약하는 등 부적정한 관리로 아파트 입주민에게 손해를 입힌 관리주체와 입주자대표회의를 감사를 통해 적발했다.

 

경기도는 ‘2021년 상반기 공동주택관리 감사’를 통해 민원감사 9개 단지, 기획감사 46개 단지 등 총 55개 단지에서 총 536건의 아파트 관리행정 부적정 사례를 적발하고 고발 및 수사의뢰(5건), 과태료(76건), 시정명령(64건), 행정지도(391건) 처리했다고 지난 9월 26일 밝혔다.

 

감사가 실시된 곳은 경기도내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300세대 이상. 승강기 설치 또는 중앙집중난방방식의 150세대 이상 공동주택 등) 4,617개 단지로, 도는 입주민 30% 이상이 감사에 동의한 경우 민원감사를 시행하고, 공동주택단지 관리업무 중 취약 분야를 선정해 기획감사를 계속 실시하고 있는데 올해는 회계관리 분야를 집중 감사했다.

 

주요 부적정 사례를 보면 A단지 입주자대표회의 ‘감사’는 관리주체의 업무를 감사해야 함에도 다년간 감사를 하지 않았으며, 감사한 경우에도 주민에게 공개하지 않은 사실이 적발됐다.

 

B단지 입주자대표회의는 경쟁입찰로 사업자를 선정해야 하는데도 수의계약으로 사업자 계약을 체결하고, 관리주체는 공사 감독이나 준공처리 업무를 소홀히 하는 등 관리규약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C단지와 D단지 관리주체는 외부 회계감사인으로부터 감사 결과보고서를 제출받아 입주자대표회의에 보고하고 1개월 이내 홈페이지 등에 공개해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는 등 규정을 위반했다.

 

한편, 도는 이번 감사를 통해 4개 제도개선 사항을 발굴해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도는 우선 공동주택 입주자대표회의가 직접 선정하는 회계감사인을 시장·군수나 한국공인회계사회 등 공신력 있는 기관에 추천을 의뢰해 선정하는 것을 의무화하도록 제도개선을 건의했다. 도는 공동주택 입주자대표회의가 회계감사인을 직접 선정하면 감사 독립성이 떨어져 아파트 관리비 횡령 등 문제를 제대로 짚어내지 못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사업무 이행 시기 규정이 없어 감사 미이행 단지들이 발생하는 만큼 분기별 감사 명문화 △일정 금액(2억 원) 이상의 공사 발주 시 설계도서 작성 의무화 △제한경쟁입찰 시 특허공법으로 입찰 참가를 과도하게 제한하는 사례를 막는 발주자 특허공법 사용협약 개선 등도 건의했다.

 

고용수 경기도 공동주택과장은 “아파트 비리․분쟁에 대한 지속적인 감사를 통해 투명하고 효율적인 공동주택 관리 여건을 조성하겠다”면서 “관련 사례집을 제작해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 단지에 배부하는 등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행정지도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4,617 apartment complexes audited… 536 cases of improper management detected

Detected 55 apartment complexes including cases of improper apartment accounting management in the first half of 21st year

 

Complaint and request for investigation 5, fine 76, corrective order 64, administrative guidance 391

4 proposals for improvement, including the recommendation system for auditors in apartment complexes, submitted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rough the audit, Gyeonggi Province discovered the management entity and tenant representative meeting that caused damage to apartment residents due to improper management, such as not disclosing the results of the external audit of the apartment to the residents, or arbitrarily signing a contract with a construction company.

 

Gyeonggi Province discovered a total of 536 cases of inappropriate apartment management and administration in a total of 55 complexes, including 9 civil complaint inspection complexes and 46 planning and audit complexes, through the 'Audit housing management audit in the first half of 2021'. On September 26, it was announced that fines (76 cases), correction orders (64 cases), and administrative guidance (391 cases) were processed.

 

The audit was conducted in 4,617 apartment complexes subject to mandatory management in Gyeonggi-do (300 households or more, apartment houses with 150 households or more with elevator installation or centralized heating, etc.) We conduct audits and select weak areas among management tasks for apartment complexes and continue to conduct planned audits. This year, we focused on accounting management.

 

In the case of major inappropriateness, it was discovered that the ‘audit’ of the Residents’ Representative Meeting in Complex A did not audit for many years even though it should audit the work of the management entity, and even if it did, it did not disclose it to the residents.

 

It was found that the B complex occupant representative meeting concluded a business contract through a private contract even though it had to select a business operator through competitive bidding, and the management entity did not comply with the management rules, such as neglecting construction supervision or completion processing.

 

The management entity of Complex C and Complex D violated regulations such as refusing to comply with the requirement to receive an audit result report from an external auditor, report it to the resident representative meeting, and disclose it on the website within one month.

 

Meanwhile, through this audit, the provincial government discovered four system improvements and recommended them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First, the provincial government suggested system improvement to make it mandatory to select an accounting auditor directly selected by the apartment house occupant representative meeting by requesting a recommendation from an institution with public credibility, such as the head of a mayor/gun or the Korea Institute of Certified Public Accountants. The province explained that if the apartment house occupants' representative meeting directly selects an accounting auditor, the audit independence may be low, and problems such as the embezzlement of apartment management fees may not be properly identified.

 

Then, △ stipulation of quarterly audits as there are no regulations on the timing of audit work, and there are complexes that do not perform audits △ Mandatory drawing of design drawings for construction orders over a certain amount (200 million won) △ Excessive restriction of bidding participation in limited competitive bidding by the patent method It also suggested improving the agreement on the use of the client's patent method to prevent such cases.

 

“We will create a transparent and efficient management environment for apartment houses through continuous audits of apartment corruption and disputes,” said Yong-soo Yong-su, head of the apartment complex in Gyeonggi-do. Administrative guidance will be strengthened to prevent this from happening,”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