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대병원 14곳 중 13곳 장애인 의무 고용률 지키지 않는다
강득구 의원, 국회 교육위 국감서 지적…지난해 고용부담금 67억여 원 납부
서울대병원 27억4,800만 납부…강릉원주대치과병원 유일하게 장애인 의무고용률 준수
기사입력  2021/10/05 [14:59]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국감에서 질의 하는 강득구 의원.     ©

 

최근 5년 동안 국립대학교 병원 장애인 의무고용 부담금이 꾸준히 증가하더니, 지난해 한 해에만 67억 원 이상을 납부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인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이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교육부 산하 국립대 병원 장애인 의무고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0년 전국 14개 국립대병원·치과병원 중 13개의 국립대병원이 장애인 의무 고용률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공공기관의 법정 장애인 의무비율은 3.4%다. 하지만, 국립대병원 14곳 중 13곳이 이를 준수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13곳의 국립대병원은 지난 한 해에만 총 67억 4,800만 원의 부담금을 납부했다.

 

그 중 서울대병원이 납부한 부담금은 27억4,800만 원으로, 두 번째로 많이 납부한 경북대병원(10억 800만 원)에 비해서도 무려 두 배 이상 많은 액수를 차지했다. 장애인 의무고용 비율로는 △충북대병원 1.47% △충남대병원 1.49% △경북대치과병원 1.81% 이 2%에도 미치지 못한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강릉원주대치과병원은 국립대병원 중 유일하게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준수해 고용부담금을 납부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강릉원주대치과병원은 최근 5년간 장애인 의무고용부담금을 한 번도 납부하지 않았다.

 

강득구 의원이 고용노동부에서 제출받은 ‘국립대 병원 장애인 의무고용부담금 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립대 병원의 고용부담금은 최근 5년간 △2016년 44억 1,000만 원 △2017년 45억 4,700만 원 △2018년 50억 8,400만 원 △2019년 65억 5,400만 원 △2020년 67억 4,800만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강득구 의원은, “국립대병원은 공공의료기관으로, 타 어느 기관보다도 모범이 되어야 할 곳”이라며, “공공기관의 장애인 의무고용이 매년 지적됨에도 불구하고, 전혀 개선되지 않고 부담금이 증가하고 있다. 이는 국립대병원이 실질적인 장애인 고용 창출은 외면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득구 의원은 “장애인 고용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점점 커지고 있다. 향후 의무고용률도 점진적으로 상향되는 시점에서, 국립대병원은 더 이상 장애인 고용을 외면해서는 안된다.”고 역설했다.

 

한편, 지난 6월 국회 본회의에서는 ‘장애인고용촉진법(「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이 통과되었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에는 2021년부터 2024년까지 향후 4년간 공공부문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3.4%부터 3.8%까지 점진적으로 상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13 out of 14 National University Hospitals do not comply with the mandatory employment rate for the disabled

 

Rep. Kang Deuk-gu pointed out the National Assembly Education Committee's report... Last year, paid 6.7 billion won in employment levy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2.48 billion paid... Gangneung-Wonju University Dental Hospital is the only hospital to comply with the mandatory employment rate for the disabled.

 

 

Over the past five years, the compulsory employment contribution for the disabled at national university hospitals has steadily increased, and it was found that they paid more than 6.7 billion won last year alone.

 

According to the 'Status of Obligatory Employment of the Disabled in National University Hospitals Affilia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by Rep. Kang Deuk-gu (Democratic Party, Anyang Man-a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Education Committee, 13 of the 14 national university hospitals and dental hospitals across the country in 2020 were It was found that the mandatory employment rate for the disabled was not observed.

 

Currently, the statutory disability duty ratio in public institutions is 3.4%. However, it was found that 13 of the 14 national university hospitals did not comply. As a result, 13 national university hospitals paid a total of 6.748 billion won last year alone.

 

Among them,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paid 2.748 billion won, which was more than twice that of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1.08 billion won), which paid the second most. As for the ratio of mandatory employment for the disabled,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1.47%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1.49% △Kyungbuk National University Dental Hospital 1.81% was the lowest, less than 2%.

 

Meanwhile, it was found that Gangneung-Wonju University Dental Hospital was the only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that did not pay the employment levy by complying with the mandatory employment rate for the disabled. In addition, Gangneung-Wonju University Dental Hospital has not paid the mandatory employment contribution for the disabled for the past 5 years.

 

According to the data on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Disability Expense Expenditure' submitted by Rep. Kang Deuk-gu from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the national university hospital's employment contribution for the past five years has been △4.41 billion won in 2016 △4.547 billion won in 2017 △2018 It steadily increased to 5,844 million won △6.554 billion won in 2019 △6.748 billion won in 2020.

 

Rep. Kang Deuk-gu said,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is a public medical institution that should be a model more than any other institution. This proves that the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is ignoring the actual creation of employment for the disabled.”

 

Rep. Kang Deuk-gu said, “Social demand for the employment of the disabled is growing. At a time when the mandatory employment rate will also gradually increase in the future, the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should no longer ignore the employment of the disabled.”

 

Meanwhile, the ‘Employment Promotion Act for the Disabled (“Employment Promotion and Vocational Rehabilitation Act for the Disabled”) was passed at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in June. The main contents of the amendment include the content that the mandatory employment rate for the disabled in the public sector will be gradually raised from 3.4% to 3.8% for the next four years from 2021 to 2024.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