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공정무역도시 재인증…세계 최대 인증 도시 위상 유지
인증서 전달식, 10월 29일 ‘2021 경기 공정무역 포트나잇’에서 열려
기사입력  2021/10/05 [15:48]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경기도가 ‘세계 최대 공정무역도시’의 위상을 이어가게 됐다.

 

경기도에 따르면 국제공정무역마을위원회로부터 인증 업무를 위임받은 (사)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는 최근 경기도를 2019년 10월 최초 인증에 이어 2023년 10월 24일까지 ‘공정무역도시’로 재인증했다.

 

공정무역도시 인증서 전달식은 10월 29일 구리시청에서 ‘2021년 경기도 마을에서 세상을 바꾸는 공정무역 2주(포트나잇)’ 개막식과 함께 진행된다. 공정무역 포트나잇이란 지역단위 공동체 주관으로 공정무역을 알리고 기념하는 2주간의 집중 캠페인 행사다.

 

공정무역이란 저개발국 생산자들이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정당한 가격을 지불하는 무역을 말한다. 국제공정무역마을위원회는 공정무역을 모범적으로 실천하는 도시에 인증을 부여하고 있으며, 전 세계 2,000여 도시(마을)가 공식 인증 받았다. 인구 1,347만 명의 경기도는 이 중 최대 도시다.

 

공정무역도시로 재인증받으려면 △지역 정부 및 의회의 지지 △지역매장 접근성 확대 △다양한 공동체에서 공정무역 제품 사용 △교육 및 캠페인 활동 △공정무역위원회 조직 등 5가지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경기도는 2017년 공정무역 지원 조례를 제정한 이후 826개 판매처에서 공정 무역 제품을 판매하는 등 공정무역 판로 개척에 앞장섰다. 공정무역단체와 협력해 학교 등에서 인식개선 교육도 실시했다. 또한 시·군과 협력해 도내 공정무역 커뮤니티를 1곳에서 6곳으로 확대했으며 지난해 다양한 분야의 공정무역 전문가로 구성된 제2회 경기도 공정무역위원회를 구성한 바 있다.

 

공정무역도시 인증서 전달식은 10월 29일 구리시청에서 ‘2021년 경기도 마을에서 세상을 바꾸는 공정무역 2주(포트나잇)’ 개막식과 함께 진행된다. 공정무역 포트나잇이란 지역단위 공동체 주관으로 공정무역을 알리고 기념하는 2주간의 집중 캠페인 행사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Fair Trade City recertified… Maintaining the world's largest certified city status

Certificate delivery ceremony, held at ‘2021 Gyeonggi Fair Trade Fortnight’ on October 29th

 

Gyeonggi-do will continue its status as the ‘world’s largest fair trade city’.

 

According to Gyeonggi-do, the Korea Fair Trade Village Committee, which has been entrusted with certification work from the International Fair Trade Village Committee, recently re-certified Gyeonggi-do as a 'Fair Trade City' by October 24, 2023, following the first certification in October 2019. .

 

The Fair Trade City certificate delivery ceremony will be held at Guri City Hall on October 29, along with the opening ceremony of ‘Fair Trade 2 Weeks (Fortnight) that Changes the World in Gyeonggi Province in 2021’. Fair Trade Fortnight is a two-week intensive campaign event to promote and celebrate Fair Trade, organized by local communities.

 

Fair trade refers to trade in which producers in developing countries pay a fair price so that they can make a living. The International Fair Trade Village Committee grants certification to cities that practice fair trade exemplary, and more than 2,000 cities (villages) around the world have been officially certified. Gyeonggi-do, with a population of 13.47 million, is the largest city among them.

 

In order to be re-certified as a Fair Trade City, it must meet five criteria: △ support from local governments and parliaments; △ expanding access to local stores; △ using Fair Trade products in various communities; △ training and campaigning;

 

Since enacting the Fair Trade Support Ordinance in 2017, Gyeonggi Province has taken the lead in developing fair trade markets by selling fair trade products at 826 vendors. In cooperation with fair trade organizations, awareness-raising education was provided at schools, etc. In addition, in cooperation with cities and counties, the fair trade community in the province was expanded from one place to six, and last year, the 2nd Gyeonggi Fair Trade Committee composed of fair trade experts in various fields was formed.

 

The Fair Trade City certificate delivery ceremony will be held at Guri City Hall on October 29, along with the opening ceremony of ‘Fair Trade 2 Weeks (Fortnight) that Changes the World in Gyeonggi Province in 2021’. Fair Trade Fortnight is a two-week intensive campaign event to promote and celebrate Fair Trade, organized by local communitie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