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내년도 경기건축문화제 경기도와 공동 개최한다
10월경 김중업건축박물관에서 공모전·전시·세미나 등 진행
기사입력  2021/10/05 [17:11]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 2022년 10월 경기건축문화제가 개최될 예정인 김중업건축박물관은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에 위치한 ㈜유유산업 안양공장을 리모델링한 건물로, 우리나라 근대건축계의 거장인 故 김중업 선생이 설계했다.     ©

 

안양시(시장 최대호)가 2022년 경기건축문화제를 경기도와 공동으로 개최한다.

 

안양시는 지난달 29일, 경기건축문화제를 내년 10월 김중업건축박물관을 무대로 경기도와 공동 개최한다고 밝혔다. 안양시민들로서는 도내의 다양한 건축 작품을 접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2022년 경기건축문화제는 공모, 전시, 관람, 체험, 친환경 세미나 등 건축문화와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경기건축문화제는 1996년 ‘건축문화상’으로 시작해 2013년부터 건축공모전과 학술 행사를 결합한 축제로 발전했다. 2016년부터는 시·군 공동개최로 개선, 경기도와 경기도 내 시군의 상생차원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담은 시민 밀착형 행사로 이어져오고 있다.

 

시는 세부 프로그램과 공모주제, 일정 등은 경기건축문화제 추진위원회와의 협의를 거쳐 공지할 계획이다.

 

개최 장소가 될 김중업건축박물관은 우리나라 근대 건축 거장인 故 김중업의 작품세계를 만날 수 있는 상징적 공간으로서 경기건축문화제와 잘 어울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인근에 위치한 안양예술공원에는 세계적인 건축가 ‘알바루 시자’가 설계한 안양파빌리온 등 국내·외 유명 건축가들의 건축 작품들이 즐비하다.

 

이렇듯 안양예술공원은 우리나라 공공예술과 건축의 성지로 여겨지며 국내 건축학도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체험명소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우리시가 경기건축문화제의 새 파트너로 선정돼 기쁘다. 김중업 100주기 전시전, 안양예술공원투어 등 특색있고 차별화된 참여 프로그램으로 명품 건축축제가 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yang-si to co-host next year's Gyeonggi Architecture Festival with Gyeonggi-do

Around October, contests, exhibitions, seminars, etc. are held at the Kimjungup Architecture Museum

 

Anyang City (Mayor Choi Dae-ho) will jointly hold the 2022 Gyeonggi Architecture Culture Festival with Gyeonggi-do.

 

Anyang City announced on the 29th of last month that it would jointly hold the Gyeonggi Architecture Culture Festival with Gyeonggi-do on the stage of the Kimchungup Architecture Museum in October next year. It is expected to be a good opportunity for Anyang citizens to experience various architectural works in the province.

 

The 2022 Gyeonggi Architecture Culture Festival will host a variety of programs related to architectural culture, such as competition, exhibition, viewing, experience, and eco-friendly seminars.

 

The Gyeonggi Architecture Festival started with the ‘Architectural Culture Award’ in 1996 and has developed into a festival that combines architecture competitions and academic events in 2013. Since 2016, it has been improved to be co-hosted by the city and county, and has been continued as a citizen-friendly event with various contents for the win-win situation of Gyeonggi-do and the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do.

 

The city plans to announce detailed programs, competition topics, and schedules after consultation with the Gyeonggi Architecture Festival Promotion Committee.

 

The Kim Chung-up Architecture Museum, which will be the venue, is a symbolic space where you can meet the world of the late Kim Chung-up, a master of modern architecture in Korea, and it seems to fit well with the Gyeonggi Architecture Festival.

 

In particular, Anyang Art Park located nearby is lined with architectural works by famous domestic and foreign architects, such as the Anyang Pavilion designed by world-famous architect Alvaru Shiza.

 

As such, Anyang Art Park is considered a sacred place for public art and architecture in Korea, and is an experience spot where domestic architecture students do not stop walking.

 

Mayor Choi Dae-ho of Anyang said, “I am delighted that Woori City has been selected as a new partner for the Gyeonggi Architecture Festival. We will make it a luxury architecture festival with unique and differentiated participation programs such as the 100th anniversary of Kim Jung-up exhibition and Anyang Art Park tour.”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