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천대유는 누구 것? 누가 이익을 챙겼나?
기사입력  2021/10/20 [13:33]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화천대유는 어떤 회사? 

 

화천대유는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에서 부동산 개발사업을 벌인 회사 이름이다. 화천대유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대주주로 있는 특수목적법인(SPC) 부동산개발회사 ‘성남의뜰’의 자산관리 및 지분참여자이다.

화천대유는 2015년 2월 6일 설립되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및 열린캠프 현근택 대변인의 설명에 따르면, 2014년 당시 성남시 측은 성남판교대장도시개발사업을 진행하려고 했지만 규모가 1조5,000억 원에 달해 토지 매입비용이 성남시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을 넘는 상황에서 경험도 부족해 독자적으로 추진하기 힘들었다. 

 

따라서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자금조달과 사업수행, 위험부담을 할 민간 사업자를 공모하기로 하였고, 최종적으로 하나은행, 기업은행, 국민은행, 동양생명, 하나자산신탁 등이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대장동 개발 사업의 민간 참여 사업자로 선정되어 성남도시개발공사와 함께 성남의뜰을 설립했다. 

 

성남의뜰은 프로젝트 금융투자회사이기 때문에 비용 지출이 불가능하여, 이 투자 5개 회사가 이 사업 시행을 위해서 컨소시엄에 포함시킨 자산관리회사가 화천대유이다. 공모 접수는 2월 13일 대장동 개발 입찰공고가 나오고 3월 26일 마감되었다.

 

화천대유가 챙긴 이익의 규모는? 

 

화천대유라는 회사를 만든 실질적인 대주주이자 주인은 머니투데이 법조기자 출신인 김만배씨다. (주)화천대유자산관리는 천화동인 1호부터 7호까지 7개의 자회사를 설립한 페이퍼컴퍼니로 대장동 지구 개발과 관련해 막대한 이익을 창출했다. 

 

화천대유가 문제가 되는 이유는 투자액에 비해 천문학적인 배당금을 챙겨갔기 때문이다. 국민의힘은 그렇게 많은 돈을 챙겨갈 수 있도록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후보가 특혜를 주었다고 주장한다. 

 

화천대유가 설립한 자회사인 천화동인 1호부터 7호는 총 3억5,000만원을 투자해 4,040억원의  배당금을 챙겼다. 김씨가 소유한 화천대유(577억원)와 자회사 ‘천화동인 1호’(약 1,208억원), ‘천화동인 2호’(약 101억원), ‘천화동인 3호’(약 101억원), ‘천화동인 4호’(약 1,007억원), ‘천화동인 5호’(약 644억원), ‘천화동인 6호’(약 2,442억원), ‘천화동인 7호’(약 121억원)는 총 4,617억 원을 배당금으로 챙겼다. 

 

화천대유는 누구 것? 

 

화천대유가 누구 것인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김만배씨가 “천하동인 1호 배당금 절반은 그분 것”이라고 언급한 사실이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 담겨 있기 때문이다. 정영학 회계사는 천화동인 5호의 소유주다. 

 

정 회계사는 검찰에 19개의 녹취록을 제출했는데 검찰은 ‘13번 녹취록’으로 불리는 ‘노래방 녹취록’을 주목하고 있다. 이 녹취록에는 지난해 10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김만배씨와 정씨 등이 수원의 한 노래방에 동석, 대장동 사업 수익 중 수백억을 유씨에게 배분하는 방안을 논의한 내용과 함께, 문제의 발언이 담겨 있다. 

 

국민의힘은 ‘그분’이 이재명 후보라고 주장하지만 지난 14일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녹취록 속에 ‘그 분’이란 표현이 있느냐”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그 분’이란 표현이 한 군데 있다. 다만 세간에서 얘기하는 인물, 정치인 그분을 얘기하는 게 아니라 다른 사람을 지칭한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는 천하동인 1호의 주주는 화천대유의 실질적인 대주주인 김만배씨 본인, 2호와 3호는 김씨의 배우자와 누나, 4호는 판교프로젝트 금융투자 대표인 남모 변호사, 5호는 정영학 회계사, 6호는 변호사인 조모씨, 7호는 김만배씨와 같이 머니투데이에 근무했던 배모씨로 알려졌다. 

 

정리하면 화천대유를 포함해 천화동인 3호까지는 김씨와 그 가족들, 4호부터 7호까지는 김씨의 지인들이 출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화천대유와 이재명 후보의 관계는?  

 

한마디로 아직 드러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단지 드러난 게 있다면 화천대유 소유주 김만배씨가 법인 설립 7개월 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을 인터뷰 했다는 것이다. 이 사실을 놓고 국민의힘에서는 ‘측근 비리’라고 주장하지만, 이 후보는 물론 김만배씨 본인도 “인터뷰 후론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 

 

대선에 미칠 영향은? 

 

화천대유 소유자들에게 천문학적 배당금을 챙겨준 대장동 개발 의혹은 정치·법조·재계·언론계를 망라한 초대형 게이트로 비화하고 있어 대선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우선 가장 큰 타격을 받는 쪽은 누가 뭐래도 이재명 후보다. 의혹에 연루됐는지 여부와 상관없이 사업의 설계자인 만큼 논란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최근 들어서는 국민의힘도 논란을 피해갈 수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화천대유 관련 곽상도 의원, 박영수 전 특검 등 법조계 인사가 연루돼 있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지난 2019년 윤 후보가 검찰총장 자리에 오르기 직전 그의 부친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누나에게 시세보다 낮게 집을 매도한 사실도 추가로 드러나면서 연관성을 의심받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Who is Hwacheon Daeyu? Who made the profit?

What kind of company is Hwacheon Daeyu?

 

Hwacheon Daeyu is the name of a company that started a real estate development business in Daejang-dong, Bundang-gu, Seongnam-si. Hwacheon Daeyu is an asset management and equity participant in Seongnam Ui Garden, a special purpose corporation (SPC) real estate development company in which Seongnam Urban Development Corporation has a major shareholder.

 

Hwacheon Daeyu was established on February 6, 2015.

 

According to the explanation of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and Open Camp spokesman Hyun Geun-taek, in 2014, Seongnam City tried to carry out the Seongnam Pangyo Daejang Urban Development Project, but the scale reached 1.5 trillion won, and the cost of purchasing the land exceeded the level that Seongnam City could afford. It was difficult to pursue independently due to lack of experience.

 

Therefore, Seongnam Urban Development Corporation decided to open an open call for private operators to raise funds, carry out the project, and take risks. Finally, the Hana Bank consortium with Hana Bank, IBK, Kookmin Bank, Tongyang Life, and Hana Asset Trust participated to develop Daejang-dong. Seongnam Garden was established with Seongnam Urban Development Corporation after being selected as a private participant in the project.

 

Since Seongnam Uiyard is a project financial investment company, it is impossible to pay expenses, so Hwacheon Daeyu is an asset management company that the five investment companies included in the consortium for the implementation of this project. The application for public offering was closed on March 26,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bid for the development of Daejang-dong was announced on February 13.

 

How much profit did Hwacheon Daeoil take?

 

The actual major shareholder and owner of the company Hwacheon Daeyu is Kim Man-bae, a former Money Today legal reporter. Hwacheon Daeyu Asset Management Co., Ltd. is an offshore company that established seven subsidiaries, from Cheonhwa-dongin No.

 

The reason Hwacheon Daewoo is a problem is that it has taken an astronomical dividend compared to the amount of investment. The People's Power claims that candidate Lee Jae-myung, who was the mayor of Seongnam at the time, gave preferential treatment so that he could take so much money.

 

Cheonhwa-dongin No. 1 through No. 7, a subsidiary established by Hwacheon Daeyu, invested a total of 350 million won and received a dividend of 404 billion won. Hwacheon Daeyu (57.7 billion won) owned by Mr. Kim and its subsidiaries 'Cheonhwadongin 1' (about 120.8 billion won), 'Cheonhwadongin 2' (about 10.1 billion won), 'Cheonhwadongin 3' (about 10.1 billion won), 'Cheonhwa Dongin No. 4 (about 100.7 billion won), 'Cheonhwa-dongin No. 5' (about 64.4 billion won), 'Cheonhwa-dongin No. 6' (about 244.2 billion won), and 'Cheonhwa-dongin 7' (about 12.1 billion won) total 461.7 billion won received as a dividend.

 

Who is Hwacheon Daeyu?

 

The biggest reason for the controversy over who Hwacheon Daeyu is is that the fact that Kim Man-bae said, "Half the dividend of Cheonha-dongin No. 1 belongs to him" is contained in the transcript of accountant Jeong Young-hak. Accountant Jeong Young-hak is the owner of Cheonhwa-dongin No. 5.

 

Accountant Jeong submitted 19 transcripts to the prosecution, and the prosecution is paying attention to the 'karaoke transcript', which is called the '13 transcript'. In this transcript, in October of last year, former Seongnam Urban Development Corporation's planning division head Dong-gyu Dong, Kim Man-bae and Jeong, etc. discussed how to distribute tens of billions of the profits from Dongseok and Daejang-dong projects to Yoo in a karaoke room in Suwon, along with the remarks in question. have.

 

The People's Power claims that 'he' is the candidate Lee Jae-myung, but Lee Jung-soo, chief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ho attended a state audit by the Legislative and Judiciary Committee on the 14th, answered the question of Park Min-min,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there an expression of 'he' in the transcript?" There is one place where the expression 'that person' is. However, he is not talking about the person he is talking about in the world, the politician, he is referring to someone else.”

 

So far, the shareholder of Cheonha-dongin No. 1 is Kim Man-bae, the actual major shareholder of Hwacheon Daewoo, No. 2 and No. 3 are Kim’s spouse and sister, No. 4 is lawyer Nam Mo, representative of Pangyo Project Financial Investment, No. 5 is accountant Jeong Young-hak, No. 6 is known as a lawyer, Mr. Jo, and number 7 is known as Mr. Bae, who worked for Money Today with Mr. Manbae Kim.

 

In summary, it is known that the 3rd Cheonhwadongin including Hwacheon Daeyu was invested by the Kim family and the 4th to 7th acquaintances of the Kim family.

 

What is the relationship between Hwacheon Daeyu and candidate Lee Jae-myung?

 

In short, nothing has been revealed yet. The only thing that has been revealed is that Manbae Kim, the owner of Hwacheon Daewoo, interviewed the mayor of Seongnam at the time, Jae-myung Lee, 7 months before the establishment of the corporation. The people claim this fact to be ‘corruption in the aide’, but neither Lee nor Kim Man-bae himself say, “I’ve never seen it after an interview.”

 

How will it affect the election?

 

The suspicion of the development of Daejang-dong, which paid astronomical dividends to the owners of Hwacheon Oil, is escalating into a very large gate covering the political, legal, business, and media circles, which is expected to affect the presidential election.

 

First of all, the person who will be hit the most is candidate Lee Jae-myung. Regardless of whether or not he was involved in the allegations, as he is the designer of the project, he is bound to be affected the most by the controversy.

 

However, in recent years, there is also an analysis that the power of the people cannot avoid the controversy. This is because legal figures such as Rep. Kwak Sang-do and former special prosecutor Park Young-soo related to Hwacheon Daeyu are involved. Furthermore, the fact that Yoon's father sold the house below the market price to the older sister of Kim Man-bae, the major shareholder of Hwacheon Daeyu, just before he ascended to the office of prosecutor general in 2019, was further revealed, raising suspicion of the connection.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