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민선8기 첫 경제부지사에 김용진 전 기재부 차관 내정
도정자문회의 의장에는 염태영 전 수원시장 위촉
기사입력  2022/07/20 [16:26]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민선8기 경기도 첫 경제부지사에 내정된 김용진 전 기재부 차관.     ©

경기도가 7월 20일 신임 경제부지사에 김용진 전 기획재정부 차관을 내정하고, 신설된 정책 자문기구인 도정자문회의 의장에 염태영 전 수원시장을 위촉한다고 발표했다. 경기도는 지난 19일 경제부지사 신설을 주요 내용으로 한 조직개편안을 공포한 바 있다.

 

김용진 신임 경제부지사 내정자는 경기도 이천 출신으로 세광고등학교, 성균관대학교를 거쳐 KDI 국제정책대학원에서 공공정책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1986년 제30회 행정고시에 합격하여 공직에 입문한 후 기획예산처 복지노동예산과장, 駐영국대사관 재정경제관, 대외경제국장, 공공혁신기획관, 부총리 대변인, 사회예산심의관, 지역발전위원회 기획단장 등을 거쳐 한국동서발전 사장, 기획재정부 차관,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을 역임한 재정․경제전문가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정부 초대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에 재임할 당시 제2차관으로 함께 국가 재정․경제정책을 이끌었다.

 

경기도 관계자는 “30년 넘게 경제관료로 일한 재정경제 전문가”라며 “특히 기획재정부 제2차관으로서 공공기관정책 및 국가 재정을 총괄하면서 국회와의 원활한 소통으로 협력을 이끌어 낸 경험이 있어 경기도의회와의 소통 강화도 기대하고 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김 내정자는 공식 취임에 앞서 인사위원회 심의 등 임용 절차를 거치게 된다.

 

‘경기도 도정자문회의’는 민선 8기 주요 정책 자문기구로서 각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게 된다.

 

▲ 도정자문회의 의장에 위촉된 염태영 전 수원시장.     ©

신임 염태영 경기도 도정자문회의 의장은 1960년 경기도 수원 출생으로 수원 수성고등학교, 서울대 농화학과를 졸업했다.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비서관, 국립공원관리공단 상임감사 등을 지냈으며 2010년 수원시장 선거에 출마해 처음 수원시장에 당선됐다. 이후 2014년, 2018년 계속 당선되며 수원시 역사상 첫 3선 시장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특히, 지방분권의 강화에 일관되게 노력하면서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을 역임했다. 현재 전국 풀뿌리 정치인들의 연대기구인 전국자치분권민주지도자회의(KDLC) 상임대표를 맡고 있다

 

염 의장은 자치분권 최고 전문가로서 평가받고 있으며 김동연 도지사의 소통과 협치 철학을 가장 잘 구현해낼 인물로 꼽히고 있다.

 

도정자문회의는 주요 도정 정책에 대한 진행 상황 점검과 개선방안 제언, 신규정책 기획과 전략 수립 등의 역할을 맡게 되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수원 군공항 이전, 스타트업 천국도(道), 사회적경제 활성화, 도민과의 소통 강화 등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핵심 공약과 경기도 주요 현안을 다루게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e appoints Kim Yong-jin, former vice minister of the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as the first vice-governor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economy

 

Former Suwon Mayor Yeom Tae-young was appointed as the chairman of the Township Advisory Council.

 

 

On July 20, Gyeonggi-do announced that Kim Yong-jin, former Vice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was appointed as the new deputy governor for economy, and Yeom Tae-young, former mayor of Suwon, was appointed as the chairman of the newly established policy advisory body, the Government Advisory Council. On the 19th, Gyeonggi Province announced a restructuring plan with the main content of the establishment of a deputy governor for economy.

 

Kim Yong-jin, the nominee for the new Deputy Governor of Economy, was born in Icheon, Gyeonggi-do, and received a master's degree in public policy from the KDI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Policy after going through Segwang High School and Sungkyunkwan University. After passing the 30th Administrative Examination in 1986 and entering public office, he became the head of the Welfare and Labor Budget Division of the Ministry of Planning and Budget, the Finance and Economy Division of the British Embassy, ​​the Director of the Foreign Economic Affairs Bureau, the Public Innovation Planning Officer, the Deputy Prime Minister, the Social Budget Deliberation Officer, and the Head of the Planning Group of the Regional Development Committee. He is a financial and economic expert who has served as president of East-West Power of Korea, Vice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and Chairman of National Pension Service.

 

When Kim Dong-yeon, Governor of Gyeonggi-do, served as the first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of the Moon Jae-in government, he led the national fiscal and economic policies together as the second vice minister.

 

An official from Gyeonggi Province said, “I am a financial and economic expert who has worked as an economic bureaucrat for over 30 years.” We are also looking forward to strengthening communication,” he explained.

 

Prior to his official inauguration, nominee Kim will go through appointment procedures such as deliberation by the personnel committee.

 

The ‘Gyeonggi-do Provincial Advisory Council’ is a major policy advisory body for the 8th popular election, with experts in each field participating.

 

The new chairman of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Yeom Tae-young, was born in Suwon, Gyeonggi-do in 1960 and graduated from Suwon High School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s Department of Agricultural Chemistry.

 

During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he served as a secretary to the presidential office of the Blue House and a standing auditor of the National Park Service. After that, he continued to be elected in 2014 and 2018, setting a record as the first three-term mayor in Suwon's history. In particular, he served as the representative president of the National Council of Mayors, Guns, and Gus, while consistently striving to strengthen decentralization. He currently serves as the permanent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Autonomy and Decentralized Democratic Leaders' Conference (KDLC), a chronicle of grassroots politicians across the country.

 

Chairman Yeom is evaluated as the best expert on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and he is considered as the person who will best embody the philosophy of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of Governor Kim Dong-yeon.

 

The Township Advisory Council is responsible for checking the progress of major township policies, suggesting improvement measures, planning new policies and establishing strategies.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s key promises, such as vitalization and strengthening communication with residents, will be dealt with as well as major current issues in Gyeonggi-do.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경기도혁신교육연수원, 새로운 경기교육 학부모아카데미 2기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