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지역화폐 국비지원 삭감에 도비 증액으로 골목상권 지원
경기도, 정부 국비 지원예산 감소에도 ’24년 4조 263억 원 경기지역화폐 발행
기사입력  2024/03/11 [18:57] 최종편집    홍문국 기자

▲ 3월 7일 오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김포 북변 민속5일장을 방문해 시설 점검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

 

정부가 올해 경기지역화페(지역사랑상품권)에 대한 국비 지원 규모를 지난해 대비 58.8%를 줄인 가운데 경기도는 오히려 도비사업(도비+시군비) 규모를 전년대비 28.3% 확대해 지역화폐 발행 규모를 늘리기로 했다.

 

계속되는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과 골목 상권 활성화를 위한 조치다.

 

경기도는 올해 R&D 예산 지원뿐 아니라 재정정책, 기후위기 대응, 사회적경제 등 정부가 지원을 줄였지만, 경제활성화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분야에 도 재정을 집중 투입하는 ‘확장재정’을 천명한 바 있다.

 

이런 기조의 하나로 도는 경기지역화폐 발행 확대를 위해 올해 도비 지원 규모를 늘리기로 했다. 도비사업(도비+시군비) 지원 규모를 도비의 경우 지난해 904억 원에서 954억 원으로 시군비 규모 역시 841억 원에서 1,259억 원으로 총 468억 원 확대했다.

 

문제는 최근 정부가 올해 경기지역화폐에 대한 국비지원액을 지난해 422억 원에서 174억 원으로 무려 248억 원(58.8%) 삭감해 배부했다는 점이다. 기존 인센티브 분담 비율을 적용하면 경기도 지역화폐발행액도 대폭 줄어들 수밖에 없었다.

 

경기도의 경기지역화폐 도비부담 확대에 따라 경기지역화폐 도비사업 규모는 지난해 2조 4,941억 원에서 올해 3조 2천억 원으로 7천59억 원(28.3%)이 늘어났다. 다만 국비지원 규모의 급격한 감소로 올해 경기지역 화폐 총발행 규모(목표)는 4조 263억 원으로 지난해 4조 5,545억 원(목표) 대비 5,282(11.6%)억 원 줄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지난 3월 7일 김포 북변 민속5일장을 점검하고 “정부․여당이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살리는 예산은 줄이면서 선거 때만 전통시장 찾는 것은 무책임하고 이율배반적인 태도”라면서 “정부의 지원 삭감에도 경기도는 지역화폐를 지켜 소상공인과 민생의 버팀목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upport for alley commercial districts by increasing provincial expenses in response to a cut in government funding for Gyeonggi region currency

 

Gyeonggi Province issued 4.0263 trillion won in Gyeonggi local currency in 2024 despite a decrease in government support budget.

 

 

While the government reduced the amount of national support for Gyeonggi local currency (local love gift certificates) by 58.8% this year compared to last year, Gyeonggi Province decided to increase the size of local currency issuance by increasing the scale of provincial funding projects (provincial fees + city military expenses) by 28.3%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did.

 

This is a measure to support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struggling due to the ongoing economic downturn and revitalize alley commercial districts.

 

Gyeonggi Province has reduced government support for this year's R&D budget, as well as fiscal policy, climate crisis response, and social economy, but has declared 'expansion finance' to concentrate finances in areas that are essential for economic revitalization and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There is a bar.

 

As part of this trend, the province decided to increase the amount of provincial support this year to expand the issuance of Gyeonggi local currency. The scale of support for provincial expenses (provincial expenses + city military expenses) was increased from KRW 90.4 billion last year to KRW 95.4 billion, and the size of city military expenses was also increased from KRW 84.1 billion to KRW 125.9 billion, a total of KRW 46.8 billion.

 

The problem is that the government recently reduced the amount of government support for Gyeonggi local currency this year by a whopping 24.8 billion won (58.8%), from 42.2 billion won last year to 17.4 billion won. If the existing incentive sharing ratio was applied, the amount of local currency issued in Gyeonggi-do was bound to be significantly reduced.

 

As the burden of Gyeonggi-do's local currency deposit burden increased, the size of the Gyeonggi local currency deposit project increased by KRW 705.9 billion (28.3%) from KRW 2.4941 trillion last year to KRW 3.2 trillion this year. However, due to a sharp decrease in the amount of government support, the total currency issuance volume (target) in the Gyeonggi region this year is KRW 4.0263 trillion, a decrease of KRW 528.2 (11.6%) from last year's KRW 4.5545 trillion (target).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inspected the 5-day folk market on the northern side of Gimpo on March 7 and said, “It is an irresponsible and antinomy attitude for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to visit traditional markets only during elections while reducing the budget for reviving traditional markets and small business owners.” “Edo-Gyeonggi-do will protect the local currency and become a support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people’s livelihoods,”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여성 취창업 컨설팅 참여자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