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사회적경제 DB구축, 체계적인 정책추진 기반 마련
‘2023 경기도 사회적경제조직 실태조사 및 DB 구축 연구’ 결과 발표
기사입력  2024/03/12 [13:59]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경기도사회적경제원이 경기도 사회적경제조직 데이터베이스(DB) 구축을 완료하고 앞으로 사회적경제 정책 기초자료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앞서 경기도사회적경제원은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경기도 사회적경제육성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경기도 내 (예비)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사회적)협동조합, 자활기업, 소셜벤처 등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통한 실태조사를 했다.

 

▲ 경기도 사회적경제조직의 현황     ©

 

조사 결과를 보면 2023년 기준 경기도 사회적경제 조직 수는 6,362개소(유형 중복 포함 5,836개소)로 전국의 18.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직유형은 협동조합(71.7%), 사회적기업(15.8%) 순으로 많았고, 업종은 교육서비스업(16.1%)이 가장 많았다. 지역별로는 수원시(8.7%)에 가장 많은 사회적경제조직이 설립 됐다.

 

경기도 사회적경제조직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면서 동시에 사회적가치 창출에도 앞장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취약 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자활·자립 기회를 부여하거나(29.6%), 교육·돌봄 관련 사회서비스를 제공(23.4%)하는 데 주력하고 있었으며, 고용인원은 기업당 평균 11.6명이었다. 이는 경기도 전 사업체 고용인원 중 0.77%로 추정된다. 기업당 평균 매출액은 9억 1천만 원으로, 경기도 GRDP의 0.67% 수준이다.

 

도내 사회적경제의 영향력은 아직 미미한 수준이지만, 2년 연속 조사된 사회적경제조직의 경우 중간 규모 매출액(1억 이상~10억 미만)과 중간 규모 고용인원(1인 이상~10인 미만)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사회적경제조직의 운영이 안정될 경우 지역사회에 대한 기여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유훈 경기도사회적경제원장은 “지역단위 실태 분석으로 사회적경제의 성과를 널리 알리고, 지속적인 조사를 통해 도민이 신뢰할 수 있는 자료를 제공할 계획”임을 밝히며 “실태조사 결과 및 구축된 DB가 정책 기초자료로 유용하게 쓰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stablishment of Gyeonggi-do social economy DB, laying the foundation for systematic policy promotion

 

Announcement of results of ‘2023 Gyeonggi-do social economy organization survey and DB construction study’

 

 

The Gyeonggi Provincial Social Economy Institute announced on the 7th that it has completed the construction of the Gyeonggi Provincial Social Economy Organization Database (DB) and plans to use it as basic data for social economy policies in the future.

 

Previously, the Gyeonggi-do Social Economy Institute targeted (prospective) social enterprises, village enterprises, (social) cooperatives, self-supporting enterprises, and social ventures in Gyeonggi-do in accordance with the “Gyeonggi-do Ordinance on Support for Social Economy Development” from May to December last year. A survey was conducted to investigate the actual situation.

 

According to the survey results, as of 2023, the number of social economy organizations in Gyeonggi-do is 6,362 (5,836 including overlapping types), accounting for 18.2% of the country. The most common organization type was cooperative (71.7%), followed by social enterprise (15.8%), and the most common industry was education service industry (16.1%). By region, the largest number of social economy organizations were established in Suwon City (8.7%).

 

Gyeonggi-do social economy organizations were found to be contributing to the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while also taking the lead in creating social value. In particular, in order to solve social problems, the focus was on providing jobs to vulnerable groups to provide opportunities for self-reliance and self-reliance (29.6%), or providing social services related to education and care (23.4%), and the average number of employees was 11.6 per company. It was. This is estimated to be 0.77% of the total number of employees at all businesses in Gyeonggi Province. The average sales per company is 910 million won, which is 0.67% of Gyeonggi-do’s GRDP.

 

The influence of the social economy in the province is still minimal, but in the case of social economy organizations surveyed for two consecutive years, both medium-sized sales (more than KRW 100 million to less than KRW 1 billion) and medium-sized employees (more than 1 to less than 10 people) have increased. It is expected that if the operation of social economy organizations becomes stable, their contribution to the local community will increase.

 

Yoo Hoon, Director of the Gyeonggi Province Social Economy Institute, said, “We plan to widely publicize the performance of the social economy by analyzing the actual situation at the regional level and provide reliable data to the residents of the province through continuous surveys.” He added, “The survey results and the constructed DB will be used as basic policy data.” “I hope it will be useful,”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여성 취창업 컨설팅 참여자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