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득구 의원, “윤 대통령 대국민 담화는 국민 안전 볼모로 한 대국민 선전포고” 비판
막무가내 밀어붙이기로는 어떤 정책도 성공 어려워…합리적 증원 해법 마련해야
기사입력  2024/04/01 [19:33]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강득구 국회의원     ©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이 윤석열 대통령의 의대정원 증원 관련 담화에 대해 “국민 안전을 볼모로 한 대국민 선전포고에 불과하다”며, “그동안 숨겨온 검찰독재의 본모습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4월 1일 오전 11시 용산 대통령실에서 대국민 담화를 통해 “2,000명이라는 숫자는 정부가 꼼꼼하게 계산해 산출한 최소한의 증원 규모”라며, “이를 결정하기까지 의사단체를 비롯한 의료계와 충분한 논의를 거쳤다”고 말했다 .

 

강득구 의원은 이에 대해 “최근 의원실에서 교육부를 상대로 의대 학생정원 배정위원회와 관련된 자료 공개를 요청했으나 교육부는 ‘사회적 갈등 유발’을 이유로 거절했다”며, “오늘 대통령 담화에서도 2,000명 증원의 충분한 근거는 밝히지 않고 그저 밀어붙이기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이어서 “오늘 대국민 담화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 운영의 책임감을 갖고 갈등 해소의 단초를 마련할 것이라는 일말의 기대가 있었지만 결국 역시나였다”며, “윤석열 대통령에게는 국정운영의 책임감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

 

강득구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점진적 증원 반대 입장에 대해 “정원을 한번에 2,000명이나 늘릴 경우, 현장교육의 어려움 등 의대 현장이 겪을 위기와 혼란이 클 것이며 결국 이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겪게 된다”며, “이러한 현실은 모른척하고 그저 힘으로 밀어붙이기만 하는 윤석열 대통령은 아직도 본인이 검찰총장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

 

강득구 의원은 “의대 정원 확대에 대해서는 깊이 공감하지만 지금과 같은 막무가내 식 밀어붙이기로는 어떠한 정책도 성공할 수 없다”며, “현장의 여건을 고려한 합리적 증원으로 의료계를 설득하고 대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

 

강득구 의원은 “의료계는 즉시 의료현장으로 복귀하고, 윤석열 대통령은 2,000명이라는 근거 없는 고집을 피울 것이 아니라 국민 안전을 볼모로 우리 사회를 위험에 빠트린 것에 사과해야 한다”며, “이제라도 사회적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보다 열린 자세로 나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ang Deuk-gu criticized “President Yoon’s address to the nation is a declaration of war against the nation holding the nation’s safety hostage.”

 

It is difficult for any policy to succeed if it is pushed recklessly... A reasonable solution to increase the number of troops must be prepared.

 

 

Rep. Kang Deuk-gu (Democratic Party of Korea, Anyang Manan) criticized President Yoon Seok-yeol's statement on increasing the number of medical school students, saying, "It is nothing more than a declaration of war against the nation that holds the people's safety hostage," and "The true face of the prosecutorial dictatorship that has been hidden for so long has been revealed." .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in a public address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at 11 a.m. on April 1, “The number of 2,000 is the minimum number of reinforcements calculated by the government through careful calculations,” and added, “There were sufficient discussions with the medical community, including medical groups, before making this decision.” “I went through it,” he said.

 

Regarding this, Rep. Kang Deuk-gu said, “Recently, the congressman’s office requested the Ministry of Education to disclose data related to the Medical School Student Quota Allocation Committee, but the Ministry of Education refused on the grounds of ‘causing social conflict.’” He added, “Even in today’s presidential statement, there is no sufficient basis for increasing the number of students by 2,000.” “They are just pushing it without revealing it,” he criticized.

 

Rep. Kang continued, “There was some expectation that President Yoon Seok-yeol would take responsibility for running state affairs and lay the foundation for resolving the conflict through today’s address to the public, but in the end, it was the same,” and “President Seok-yeol Yoon shows no sense of responsibility for running state affairs at all.” “He said.

 

Rep. Kang Deuk-gu responded to President Yoon Seok-yeol's stance against the gradual increase in the number of students, saying, “If the number of students is increased by 2,000 at a time, the crisis and confusion that medical schools will experience, including difficulties in field education, will be great, and ultimately, the people will bear the brunt of this damage.” “President Yoon Seok-yeol, who pretends not to notice this reality and just pushes through it with force, still seems to think he is the Prosecutor General,” he pointed out.

 

Rep. Kang Deuk-gu said, “I deeply sympathize with the expansion of medical school seats, but no policy can succeed if we push ahead in the same reckless way as we are now,” and added, “We need to persuade and talk to the medical community with a reasonable increase that takes into account the conditions on the ground.”

 

Rep. Kang Deuk-gu said, “The medical community should immediately return to the medical field, and President Yoon Seok-yeol should apologize for putting our society in danger by putting public safety hostage, rather than insisting on the groundless number of 2,000 people.” He added, “Even now, there is no social consensus.” “I hope you will take a more open attitude to make this happen,”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여성 취창업 컨설팅 참여자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