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AI 활용 ‘1인가구 고독사 대응 서비스’ 하반기 31개 시군 확대
전력, 통신, 상수도 이용량 등 마이데이터 활용 고독사 위험 예측 대응
기사입력  2024/04/02 [16:06] 최종편집    김미영 기자

▲ 경기도청사 전경     ©

 

경기도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하는 ‘1인가구 고독사 예방 및 대응 서비스’를 올해 하반기에 31개 시군 전체로 확대 진행한다.

 

경기도는 인공지능을 활용해 주1회 대상자와 전화 통화를 통해 이상 징후를 감지하는 기능 외에도 전력, 통신, 상수도 이용량 등 마이데이터를 활용해 고독사 위험을 예측하는 ‘1인가구 고독사 예방 및 대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력, 통신, 상수도, 휴대폰 이용량이 특정 기간 없거나 감소하는 등 이상 징후가 감지됐을 경우 시군의 복지 상담사가 직접 서비스 이용자를 찾아 안부를 확인한다.

 

경기도는 서비스 운영을 위해 한국전력과 SKT, KT 등에서 통신 관련 데이터를 구매해 매일 오전 4시에 전날 데이터를 분석해 위험단계를 예측하고 상황별로 알림을 제공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인공지능이 주 1회 전화를 걸어 식사 여부 등 안부를 확인하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한 수혜자, 복지담당자, 모니터링 담당자 등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통합 돌봄 플랫폼을 운영해 데이터 등을 관리도 한다.

 

올해는 위기예측 데이터를 추가하기 위해 돌봄 대상자의 스마트폰 활동 정보를 활용하는 서비스를 새로 시작한다. 현재는 전기, 수도 등 자동 계측장비가 있거나 SKT, KT 이용자만 가입이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스마트폰의 전원이 꺼져있는지, 통화나 데이터 사용량 여부, 활동량 등을 활용해 위기 예측도를 높일 계획이다. 또, 한국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경기도의료원, 서울대병원 등과 협력해 만성질환, 우울증 등 의료정보도 추가해 고독사 예방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시군 공모를 거쳐 5월 쯤 3~4개 시군을 대상으로 추가 서비스 실증을 한 후 하반기에는 경기도 전체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경기도는 올해 중증 발달장애인의 도전행동을 분석하고 교정을 지원하는 ‘발달장애인 AI 돌봄 서비스’도 실증을 준비 중이다. 이 서비스는 인공지능 영상 분석 기술을 활용해 9개 도전행동을 식별하고 자동 저장, 기록함으로써 행동 교정 전문가의 정확한 컨설팅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정확한 원인 규명과 대응 방법으로 높은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김현대 미래성장산업국장은 “인공지능을 선하게 활용하는 경기도의 노력은 인공지능 기술이 단순한 기술적 진보를 넘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모든 사람이 편리하고 안전한 생활을 누릴 수 있는 사회로의 전환을 가속하는 중요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expands AI-based ‘lonely death response service for single-person households’ to 31 cities and countie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Predict and respond to the risk of lonely death using my data such as power, communication, and water usage

 

 

Gyeonggi Province will expand the ‘lonely death prevention and response service for single-person households’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to all 31 cities and countie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In addition to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to detect abnormal signs through a phone call with the subject once a week, Gyeonggi Province uses my data such as power, communication, and water usage to predict the risk of lonely death through a 'lonely death prevention and prevention program for single-person households.' We provide 'response services'. When abnormal signs are detected, such as electricity, communication, water supply, or mobile phone usage being absent or decreased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welfare counselors from the city or county directly visit service users to check on their well-being.

 

To operate the service, Gyeonggi Province purchases communication-related data from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SKT, and KT, and analyzes the previous day's data at 4 a.m. every day to predict risk levels and provide notifications for each situation. Separately, we also provide a service where artificial intelligence calls once a week to check on your well-being, including whether you are eating. We also manage data by operating an integrated care platform that can be used by beneficiaries, welfare staff, and monitoring staff.

 

This year, we are launching a new service that uses smartphone activity information of care recipients to add crisis prediction data. Currently, only those with automatic measuring equipment for electricity, water, etc. or SKT or KT users can sign up, but in the future, we plan to increase crisis prediction by using whether the smartphone is turned off, call or data usage, activity level, etc. In addition, in collaboration with the Korea Medical Welfare and Social Cooperative, Gyeonggi Provincial Medical Center,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e plan to strengthen the function of preventing lonely deaths by adding medical information such as chronic diseases and depression.

 

Gyeonggi-do plans to demonstrate additional services to 3 to 4 cities and counties around May through a city-county contest, and then expand the service to all 31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do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In addition, Gyeonggi Province is also preparing to demonstrate the ‘AI Care Service for the Developmentally Disabled’ this year, which analyzes the challenging behavior of people with severe developmental disabilities and supports correction. This service utilizes artificial intelligence video analysis technology to identify 9 challenging behaviors and automatically save and record them, allowing users to receive accurate consulting from behavior correction experts. High treatment effectiveness can be expected through accurate identification of the cause and response methods.

 

Kim Hyun-dae, Director of the Future Growth Industry Bureau, said, “Gyeonggi-do’s efforts to utilize artificial intelligence for good are an opportunity for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to create social value beyond simple technological progress and accelerate the transition to a society where everyone can enjoy a convenient and safe life. “I expect it will be an important stepping stone,”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여성 취창업 컨설팅 참여자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