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제1차 경기도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 확정 발표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40% 감축 목표 제시
기사입력  2024/04/02 [16:15]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앞줄 가운데)가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전체회의 참석해 인사말을 했다.     ©

 

경기도가 지난 3월 26일 도청에서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를 열고 ‘중소기업 기후위기 대응 플랫폼 구축계획’과 ‘제1차 경기도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경기도는 지난해 9월 김동연 지사가 발표한 기후위기 대응 전략인 ‘스위치 더 경기(Switch the 경기)’를 구체화해 제1차 경기도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기본계획에서 경기도는 ‘지구의 열기를 끄다(OFF), 지속가능성을 켜다(ON)’를 비전으로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40% 감축을 목표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6대 분야, 22개 전략, 159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된 온실가스 감축대책과 8대 분야, 21개 전략, 51개 추진과제로 구성된 기후위기 대응 기반 강화 대책을 최종 확정하였으며 2030년까지 39조 2천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이날 인사말에서 “22대 국회가 열리면 기후변화와 관련해 필요한 입법안을 경기도가 제안하면 어떨까 생각한다”며, “경기도가 기후 대응 기본계획, 플랫폼 등을 선도적으로 했으면 좋겠고, 이를 중앙정부나 다른 지방정부가 따라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RE100,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ESG 공시 의무화 등 글로벌 탄소규제가 강화되고 있으나 국내 중소기업들은 규제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로 인해 국내 산업의 경쟁력까지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전문가들 사이에서 지속되고 있지만 정부 대책은 아직 미흡한 실정이다. 이에 경기도는 ‘중소기업 기후위기 대응 플랫폼’ 구축을 통해 탄소 배출량 산정, 에너지 비용 절감 서비스를 전국 최초로 제공할 계획이다.

 

▲ 경기도가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

 

중소기업 기후위기 대응 플랫폼은 기업들의 각종 활동 데이터와 에너지 사용 패턴을 분석해 해당 기업의 탄소 배출량과 에너지 효율을 진단, 개선방안을 컨설팅하는 플랫폼으로 도내 모든 기업에게 무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연간 수천만 원의 탄소회계 비용을 절감하면서도 글로벌 표준 탄소 계산 방법론과 국내 가이드를 준수한 탄소 배출량 산정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한 에너지 사용량 패턴 분석을 통해 비용 절감 솔루션을 컨설팅받을 수 있게 된다.

 

아울러 플랫폼의 서비스 결과를 금융지원 등 각종 중소기업 지원사업과 연계해 진단에서 개선(설비교체 등 비용지원)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며 기업의 탄소 감축 실적에 따른 인센티브 제공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플랫폼은 올 상반기 개발 착수, 하반기 서비스를 개시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강금실 기후대사와 전의찬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민간공동위원장, 학계, 기업, 시민단체 등 다양한 분야의 민간 위촉직 위원이 함께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announces confirmation of ‘1st Gyeonggi-do Carbon Neutral Green Growth Basic Plan’

 

Proposed goal of reducing greenhouse gas emissions by 40% by 2030

 

 

On March 26, Gyeonggi-do held the Carbon Neutral Green Growth Committee at the provincial office and announced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Climate Crisis Response Platform Construction Plan’ and the ‘1st Gyeonggi-do Carbon Neutral Green Growth Basic Plan’.

 

On this day, Gyeonggi-do confirmed the first Gyeonggi-do carbon-neutral green growth basic plan by concretizing ‘Switch the Gyeonggi’, a climate crisis response strategy announced by Governor Kim Dong-yeon in September last year.

 

In the basic plan, Gyeonggi Province set a goal of reducing greenhouse gas emissions by 40% by 2030 with the vision of ‘turning off the heat of the earth (OFF), turning sustainability on (ON)’. To this end, greenhouse gas reduction measures consisting of 6 major sectors, 22 strategies, and 159 detailed projects and measures to strengthen the climate crisis response base consisting of 8 major sectors, 21 strategies, and 51 implementation tasks were finalized, and 39 trillion won by 2030. They announced that they plan to invest 200 billion won.

 

In his greeting that day,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said, “When the 22nd National Assembly opens, I think Gyeonggi Province would propose the necessary legislation related to climate change.” He added, “I hope Gyeonggi Province will take the lead in climate response basic plans and platforms, and the central government and “I hope other local governments will follow suit,” he added.

 

Global carbon regulations such as RE100, Carbon Border Adjustment System (CBAM), and mandatory ESG disclosure are being strengthened, but domestic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re having difficulty responding to the regulations. Concerns persist among experts that this could weaken the competitiveness of the domestic industry, but government measures are still insufficient. Accordingly, Gyeonggi Province plans to provide carbon emissions calculation and energy cost reduction services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by establishing a ‘Small and Medium Business Climate Crisis Response Platform’.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Climate Crisis Response Platform is a platform that analyzes various activity data and energy use patterns of companies to diagnose the company's carbon emissions and energy efficiency and consults on improvement measures. It plans to provide the service free of charge to all companies in the province.

 

Through this, companies are expected to save tens of millions of won in annual carbon accounting costs while calculating carbon emissions in compliance with global standard carbon calculation methodologies and domestic guidelines. Additionally, you will be able to receive consulting on cost-saving solutions through energy usage pattern analysis.

 

In addition, we plan to provide one-stop services from diagnosis to improvement (cost support such as equipment replacement) by linking the platform's service results with various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support projects such as financial support, and we also plan to prepare a plan to provide incentives based on the company's carbon reduction performance. . The platform plans to begin developmen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nd launch service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Meanwhile, at the meeting on this day, climate ambassador Kang Geum-sil, Jeon Eui-chan, civilian co-chair of the Carbon Neutral Green Growth Committee, and private appointed members from various fields including academia, business, and civic groups were present.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여성 취창업 컨설팅 참여자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