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득구 의원, 학교폭력 전담 조사관 제도 전면 재검토 촉구
사안 조사시 ‘교사 동석’ 요구로 학교 현장 혼란 야기
기사입력  2024/04/02 [16:22]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강득구 국회의원     ©

강득구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시만안구)이 정부가 올해부터 도입한 학교폭력 전담 조사관 제도를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학교폭력 전담 조사관이 사안을 조사할 때 ‘교사 동석’을 요구해 학교 현장에서 혼란이 야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

 

강득구 의원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학교폭력 전담 조사관 위촉 현황에 따르면, 2024년 3월 1일 기준 위촉된 학교폭력 전담 조사관은 총 1,880명으로 목표치인 2,700명의 69.6% 수준이었다. 이 중 퇴직경찰이 37.4%(704명)로 가장 많았으며, △퇴직교원 23.7%(445명) △청소년전문가 22.7%(427명) △기타 16.2%(304명) 순이었다.

 

지난해 12월, 정부는 학교폭력 사안조사를 교사가 아닌 전담 조사관이 맡도록 학교폭력 전담 조사관을 신설해 2,700여 명을 배치하기로 했다. 그동안 교사들이 학교폭력 사안을 조사하며 학부모의 악성 민원 등 교권 침해를 겪는 등 업무 부담이 있었다는 의견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여러 시도교육청에서 학교폭력 전담 조사관이 사안을 조사함에 있어 ‘교사가 동석할 것’을 지침으로 내걸고 있다. 이는 퇴직경찰이 학생과의 관계 형성이나 학생의 심리 상태, 나이, 성별, 사안의 성격 등을 고려해 외부 조사관만 두는 것보다는 학교 측 관여가 필요하다는 이유 때문이다.

 

교사들은 학교폭력 전담 조사관의 도입으로 학교폭력 업무 부담 완화를 기대했지만, 교육부의 ‘2024 학교폭력 사안처리 가이드북’에 따라 전담 조사관의 사안조사 준비를 지원하고, 학부모 면담 요청 장소 및 각종 자료를 제공해야 하며 전담 조사관의 사안 조사에 동석을 하도록 하고 있다. 전담조사관이 교육현장의 맥락과 아동에 대한 이해가 부족할 것이라는 우려에 교사들은 오히려 추가 업무 부담이 가중됐다는 목소리가 제기되면서 찬반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강득구 의원은 “정부는 올해부터 교원의 학교폭력 업무 부담을 경감하고 사안처리 절차의 전문성과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학교폭력 전담 조사관 제도를 도입했지만 학교 현장에서는 ‘교사 동석’ 여부를 갖고 찬반 논쟁이 크다”며, “학교폭력 전담 조사관 제도를 전면 재검토하고 정부가 적극 나서서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ang Deuk-gu calls for a complete review of the school violence investigator system

 

Demand for ‘teacher to be present’ when investigating case causes confusion at school

 

 

National Assembly member Kang Deuk-gu (Democratic Party of Korea, Anyang City Manan-gu) urged the government to completely review the school violence investigator system introduced this year.

 

This is because it was found that a dedicated school violence investigator was causing confusion at the school site by asking for the teacher to be present when investigating the case.

 

According to the status of school violence investigators appointed by Representative Kang Deuk-gu from 17 metropolitan and provincial offices of education across the country, the number of school violence investigators appointed as of March 1, 2024 was a total of 1,880, or 69.6% of the target of 2,700. Among them, retired police officers were the largest at 37.4% (704 people), followed by retired teachers at 23.7% (445 people), youth experts at 22.7% (427 people), and others at 16.2% (304 people).

 

In December last year, the government decided to establish a new school violence investigator and deploy about 2,700 people to investigate school violence issues so that dedicated investigators, not teachers, would be in charge. This is due to the opinion that teachers have been burdened with work while investigating school violence cases and experiencing violations of their rights, such as malicious complaints from parents.

 

In relation to this, many metropolitan and provincial offices of education are setting a guideline that ‘teachers must be present’ when investigators specializing in school violence investigate issues. This is because the school needs to be involved rather than having an external investigator alone, considering the retired police officer's relationship with the student, the student's psychological state, age, gender, and the nature of the case.

 

Teachers expected the introduction of a dedicated school violence investigator to ease the burden of school violence work, but in accordance with the Ministry of Education's '2024 School Violence Case Handling Guidebook', the dedicated investigator is supported in preparing for the investigation, and a location for requesting parent interviews and various materials are provided. They are required to attend the investigation by a dedicated investigator. Concerns that dedicated investigators will lack understanding of the context of educational settings and children have raised voices among teachers that the additional work burden has been increased, leading to ongoing debates about the pros and cons.

 

Rep. Kang Deuk-gu said, “Starting this year, the government introduced a dedicated school violence investigator system to reduce the burden of school violence on teachers and strengthen the professionalism and fairness of the case handling process, but there is a lot of controversy in schools about whether or not ‘teachers should be present’. “He emphasized, “The system of investigators dedicated to school violence must be completely reviewed and the government must actively take action to prepare measures against it.”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여성 취창업 컨설팅 참여자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