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을거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행기]마음이 따스해지는 내기초등 36회 시니어들의 행복한 봄날 소풍길
기사입력  2024/04/02 [16:40] 최종편집    이여춘 기자

 

1960대는 면 소재지 내에 대체로 초등학교가 하나씩 있었다. 학생들은 어린 나이에도 보통 사방 4km 거리에서 비포장도로를 걸어서 학교를 다녔다.

 

경기 평택군 포승읍 내기리에 1929년도에 설립된 내기초등학교도 그런 학교 중 하나였다. 내기초등학교는 그 당시 시골에서도 외지의 바다를 끼고 있는 지방의 구석진 시골에 있어서 매년 소풍을 지금의 평택항이 생긴 곳인 만호리로 갔다.

 

검정고무신 신고 4~5 km를 걸어다녔던 코흘리개 친구들이 벌써 내년이면 칠순을 맞이하게 되었다. 6학년 60명씩 3개반 졸업. 그후 읍내로 중학교 진학과 서울의 공단 등으로 취업을 떠난 친구들이 모두 모여서 동창회를 결성하여 옛 추억을 그리며 코흘리개 시절을 상기하며 일 년에 4회씩 만나기로 했다.

 

건강과 노후를 걱정하는 나이가 됐지만 지난 3월 24일(일) 일부는 내기에서 출발에서 안양의 본인 사무실에서 합류해 내기초등 시니어 34명이 한탄강 주상절리와 소이산 전망대로 봄소풍을 떠났다.

 

친구들은 옛날 전기도 없던 시절 등잔불 밑에서 숙제하던 얘기며, 등하교길 남의집 당근밭 참외밭 서리하며 배고팠던 시절을 떠올리며 옛 추억 여행에 모두들 수다삼매경에 빠져 든다.

 

 

검정 고무신

 

김선남(시인)

 

5일 장날 엄마가 사주신 검정 고무신

키가 빨리 자란다고

한 치 큰 고무신을 사 주셨다

온통 새까만 검정 고무신을

 

비 오는 날이면

더 미끄러워진 검정 고무신은

작은 내 발을 자꾸 벗어나

내 걸음 뒤로 자꾸만 자빠지고

진흙에 빠지면

부끄러운 듯 온 몸을 숨어 버렸다

 

친구들과 내 검정 고무신이 섞인다고

엄마가 재치있게

하아얀 실로 표시를 해 주셨고

몇 일 지나지 않아

하아얀 실 표시는 유행이 되었다

 

아득히 70년이 다 되어가는

호롱불 켜고 살던 때의 추억이지만

가끔은 검정 고무신을 신고

메뚜기를 잡으러 논뚝위를 달린다

신나게 뛰다 깨어보면 꿈이다

 

 

옥중이, 병순, 계비, 덕순, 화숙, 정자, 옥준 모두 손주 자랑하는 할매, 할배가 되었다.

옛 이야기로 수다를 떨다 보니 철원 주상절리와 소이산 모노레일까지 하루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지나간다.

 

2021년 개장해 트레킹 명소로 사랑받는 철원한탄강주상절리길은 해외 명소 부럽지 않은 짜릿함을 갖춘 국내에서 만날 수 있는 비경이다. 유네스코가 인증한 한탄강지질공원에 조성된 길로 순담매표소와 드르니매표소에서 출입이 가능하며, 총 길이 3.6km에 이른다. 협곡을 따라 이어지는 잔도를 거닐며 화산활동이 만든 한탄강 일대의 독특한 지형을 감상한다. 굳이 큰돈과 시간을 들여 중국 장가계(张家界) 잔도(높은 절벽에 낸 길)나 스위스 피르스트 클리프 워크까지 갈 필요가 없다고 느낄 정도다.

▲ 철원 한탄강 주상절리잔도길     ©

 

한탄강은 화산 폭발로 형성된 화산 강이다. 이 일대는 원래 기반암이 화강암인데 화산이 폭발하면서 현무암질 용암이 뒤덮었고, 한탄강의 침식작용으로 ‘U자형’ 협곡이 형성됐다. 수직 절벽과 주상절리의 비경이 펼쳐지는 협곡에 철원한탄강주상절리길이 문을 열면서 이 아름다운 풍광을 누구나 눈에 담을 수 있게 됐다.

 

잔도를 걷는 내내 상공에서 협곡을 감상한다는 점, 스릴감이 넘친다는 점도 인기 포인트다. 지상 수십 미터 높이에서 바라보는 주상절리는 올려다볼 때와 느낌이 확연히 다르다. 게다가 잔도는 격자형 철재로 만들어, 시선을 아래로 돌리면 바닥까지 훤히 보인다. 풍경과 아슬아슬한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 소이산 모노레일 상부승강장     ©

 

소이산은 해발 362m의 아담한 산이지만 주변에 가로 막는 장애물이 없어서 철원평야는 물론 멀리 DMZ까지 조망할 수 있다. 지난 2022년 여름 첫 운행을 시작한 소이산 모노레일을 이용해 남녀노소 누구나 손쉽게 오를 수 있어 더 흥미롭다.

 

모노레일이 출발하는 철원역사문화공원은 1930년대 철원의 시가지 모습을 재현해 놓은 공간으로 기차역, 극장, 여관, 우체국, 소방서, 약국, 학교 등 다양한 건물이 모여 있어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여행을 떠나는 기분이다. 주말이면 여행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행사와 상설공연이 마련되어 볼거리를 더한다.

 

모노레일은 한 대에 8명씩 탑승할 수 있고, 현재 4대가 움직이고 있다. 7~8분 정도 기다리면 다음 열차가 도착하는데 주말에는 탑승자가 많아 대기 시간이 길어지기도 한다. 소이산 상부 승강장에 도착하면 지그재그로 된 길을 따라 정상으로 이동하면 된다. 정상 바로 아래는 소이산을 지키던 국군이 사용하던 벙커와 과거 미군이 썼던 막사가 남아있다. 이 땅에 진정한 평화와 화해를 바라는 조형물에 자꾸만 눈이 간다.

▲ 소이산 모노레일     ©

 

모처럼의 소풍에 많은 음식과 떡을 준비해온 친구들, 준비해온 떡을 맛있게 먹어주는 시니어들 모두 마냥 즐거운 표정이다.

 

지금의 평택은 천지개벽으로 도시가 돼 버려 가끔 고향에 가보면 옛날 인심 후하던 정서가 없는 것 같아 낯설기까지 하다.

그래도 우리에게 남은 마지막 마음의 고향, 내기초등학교! 내기초등학교를 같이 다닌 소꿉동무들!

 

모처럼의 소풍으로 마음은 60년 전으로 돌아가 어릴 때 평택항으로 소풍가는 날처럼 들뜬다.

이구동성으로 “더 늙기 전에 자주보자”는 친구들의 소망과 함께 그 옛날 평택 깡촌 출신들의 소풍은 날 저무는 줄 모르고 계속된다.

 

늙어가는 옛 동무들의 활력소 역할을 한 것 같아 모임을 주선한 나 자신도 마음이 뿌듯해진다.

함께해서 즐겁고, 또 만날 날을 기대할 수 있으니 마음이 따스해지는 행복한 봄날 소풍 길.

앞으로도 이런 여행이 자주 있어 좋은 추억 많이 쌓을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내기초등학교 36회 2024년 춘계야유회 개요

일시 : 2024년 3월 24일(일)

장소 : 한탄강 주상절리, 소이산 전망대

출발지 : 내기리(평택)

참석인원 : 내기초등학교 1969년도 졸업 55~56년생 34명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 일부 수정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 happy spring day picnic for Naegi Elementary School seniors that will warm your heart

 

In the 1960s, there was usually one elementary school within each township. Even at a young age, students usually walked to school on unpaved roads, a distance of 4 km in all directions.

 

Naegi Elementary School, established in 1929 in Naegi-ri, Poseung-eup, Pyeongtaek-gun, Gyeonggi-do, was one such school. At that time, Naegi Elementary School was located in a remote corner of the countryside next to the sea, so every year we went on a field trip to Manho-ri, where the current Pyeongtaek Port was built.

 

My friends who walked 4-5 km in black rubber shoes are already turning 70 next year. Graduation of 3 classes of 60 students from 6th grade. Afterwards, all the friends who went to middle school in Unnae-ro and went to work at industrial complexes in Seoul got together and formed a class reunion and decided to meet four times a year to reminisce about old memories and reminisce about the days of nosebleeds.

 

Although we have reached an age where we worry about our health and old age, on Sunday, March 24th, 35 seniors from Nae Elementary School, some of whom started from Nae, joined us from their offices in Anyang and went on a spring picnic to the columnar joints of the Hantangang River and Soisan Observatory.

 

The friends talk about doing homework by lamplight in the olden days when there was no electricity, and reminisce about the days when they were hungry with the frost on the carrot and melon fields at Namui's house on the way to and from school. Everyone is absorbed in a trip down memory lane.

 

Black Rubber Shoes

 

Kim Seon-nam (poet)

 

The black rubber shoes my mom bought me on the market day of the 5th.

They say they grow taller quickly

He bought me rubber shoes that were one inch bigger.

All pitch black rubber shoes

 

If it's a rainy day

Black rubber shoes became more slippery

I keep getting off my small feet

I keep falling behind my steps

If you fall into the mud

I hid my whole body as if I was ashamed.

 

My black rubber shoes mix with my friends

Mom is witty

She marked with white thread

In just a few days

White thread markings have become a trend

 

Almost 70 years have passed

It's a memory of the time when I lived with a lantern on.

Sometimes I wear black rubber shoes

Running over rice fields to catch grasshoppers

I'm running excitedly and when I wake up, it's a dream.

 

Yunjoong, Byeongsun, Gyebi, Deoksun, Hwasuk, Jeongja, and Okjun all became grandmothers and grandfathers who were proud of their grandchildren.

As we chatted about old stories, the day went by without us noticing the passage of time to Cheorwon Columnar Joints and Soisan Monorail.

 

Cheorwon Hantangang Columnar Joint Road, which opened in 2021 and is loved as a trekking spot, is an unexplored scenery that can be found in Korea with a thrill comparable to that of overseas attractions. This path was created in the UNESCO-certified Hantan River Geopark and can be accessed from the Sundam Ticket Office and Druni Ticket Office, and has a total length of 3.6km. Walk along the path that runs along the canyon and admire the unique topography of the Hantangang River area created by volcanic activity. It feels like there is no need to spend a lot of money and time to go to China's Zhangjiajie Zhando (a high cliff path) or Switzerland's First Cliff Walk.

 

Hantangang River is a volcanic river formed by a volcanic eruption. The bedrock in this area was originally granite, but when the volcano erupted, it was covered with basaltic lava, and a ‘U-shaped’ canyon was formed due to the erosion of the Hantangang River. With the opening of the Cheorwon Hantangang Columnar Joint Road in a canyon with a spectacular view of vertical cliffs and columnar joints, anyone can now capture this beautiful scenery.

 

Another popular point is that you can enjoy the view of the canyon from above while walking along the island, and it is full of thrills. Columnar joints viewed from tens of meters above the ground have a completely different feel than when looking up. In addition, the back door is made of grid-shaped steel, so when you look down, you can clearly see all the way to the floor. You can enjoy the scenery and thrilling fun.

 

Soisan Mountain is a small mountain with an altitude of 362m, but there are no obstacles around it, so you can see the Cheorwon Plain and even the DMZ in the distance. It is even more interesting because anyone of any age can easily climb the mountain using the Soisan Monorail, which first began operation in the summer of 2022.

 

Cheorwon History and Culture Park, where the monorail departs, is a space that recreates the cityscape of Cheorwon in the 1930s. Various buildings such as a train station, theater, inn, post office, fire station, pharmacy, and school are gathered together, making it feel like taking a time travel in a time machine. . On weekends, various events and permanent performances are held for tourists, adding to the attractions.

 

Each monorail can accommodate 8 people, and 4 are currently in operation. After waiting for about 7 to 8 minutes, the next train arrives, but on weekends, there are many passengers, so the waiting time may be longer. When you arrive at the upper platform of Soisan Mountain, follow the zigzag path to the top. Just below the summit, there remains a bunker used by the South Korean military that guarded Soisan Mountain and a barracks used by the U.S. military in the past. My eyes keep coming to the sculpture that hopes for true peace and reconciliation in this land.

 

The friends who prepared a lot of food and rice cakes for the long-awaited picnic, and the seniors who enjoyed the rice cakes they prepared, all looked happy.

 

Now, Pyeongtaek has become a city so quickly that when I go back to my hometown, it feels strange because the hospitality of the past seems to be gone.

 

Still, the last hometown we have left in our hearts, Naegi Elementary School! Childhood friends who went to Naeg Elementary School together!

 

This long-awaited picnic takes my mind back 60 years and makes me feel as excited as when I went on a picnic to Pyeongtaek Port when I was young.

 

With friends unanimously wishing to “see each other often before we get too old,” the excursion of the old Pyeongtaek villagers continues without knowing the end of the day.

 

I feel proud of myself for arranging the meeting, as it seems to have served as a source of energy for old friends who are getting older.

 

A happy spring day picnic that warms your heart because you can have fun together and look forward to meeting again.

 

I hope to have more trips like this in the future and make many good memories.

 

Naeg Elementary School 36th 2024 Spring Picnic Overview

Date: Sunday, March 24, 2024

Location: Hantangang River Columnar Joint, Soisan Observatory

Departure point: Nagiri (Pyeongtaek)

Number of attendees: 34 people born in 1955-56, graduated from Naegi Elementary School in 1969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여성 취창업 컨설팅 참여자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