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득구 의원, “윤 대통령, 여당 100석 넘는다고 안심할 상황 아냐” 강조
이채양명주 시민연대와 함께 채상병 특검 촉구 기자회견 진행
기사입력  2024/04/23 [13:39]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강득구 국회의원     ©

“윤석열 대통령은 여당이 100석을 넘겼다고 결코 안심할 상황이 아니다.”

 

강득구 의원은 지난 4월 17일 국회 소통관에서 민생경제연구소, 이채양명주 시민연대 등과 함께 연 ‘채상병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강득구 의원을 비롯해 권태영 정의자유해병연대 준비위원장, 박승복 윤석열김건희일가온갖비리진상규명모임 대표, 김경일 이채양명주시민연대 공동대표,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공동소장 등이 함께했다.

 

강득구 의원은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이번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은 권력을 제멋대로 사유화한 윤석열 정권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심판이었다”며, “윤석열 정권이 이제라도 정신을 제대로 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그런데도 윤석열 대통령의 지난 16일 국무회의 발언은 눈과 귀를 의심할 정도로 충격적이었다”며, “윤석열 정권은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앞으로도 하겠다는 예고편 같았다”며 꼬집었다.

 

강득구 의원은 “채상병 특검이 윤석열 정권의 마지막 기회”라며, “무고한 장병의 사망사건과 관련해 수사 외압이 있었는지 철저하게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국민들은 이번 총선에서 대통령 탄핵에 근접한 의석을 야당에게 주셨다”며,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돌이켜보면 역사를 두려워하는 여당이 야당과 함께해 결국 탄핵했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ang Deuk-gu emphasizes, “President Yoon is not in a situation where he can be relieved that the ruling party has over 100 seats.”

 

Held a press conference with Lee Chae Yang-myeong-ju's Citizens' Solidarity to call for special prosecutor Chae Sang-byeong.

 

 

“President Yoon Seok-yeol is in no position to feel relieved that the ruling party has exceeded 100 seats.”

 

Rep. Kang Deuk-gu made this statement at the ‘Press Conference Calling for Special Prosecutor Chae Sang-byeong’ held on April 17th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along with the People’s Livelihood Economic Research Institute and Lee Chae-yang Myeong-ju Citizen’s Solidarity. Attending the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were Rep. Kang Deuk-gu, Kwon Tae-young, chairman of the Preparatory Committee of the Justice and Freedom Marine Regiment, Park Seung-bok, Yoon Seok-yeol, representative of the Kim Geon-hee Family All Kinds of Corruption Investigation Group, Kim Gyeong-il, co-representative of the Myeongju Citizens' Coalition, Lee Chae-yang, and Ahn Jin-geol, co-director of the People's Livelihood Economy Research Institute.

 

Representative Kang Deuk-gu said in his opening remarks at the press conference, “The public sentiment revealed in this general election was the people’s anger and judgment against the Yoon Seok-yeol regime, which arbitrarily privatized power,” and emphasized, “The Yoon Seok-yeol regime must come to its senses now.”

 

He continued, “Nevertheless, President Yoon Seok-yeol’s remarks at the Cabinet meeting on the 16th were shocking enough to make you doubt your eyes and ears,” and pointed out, “It was like a preview that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will continue to do what it has done so far.”

 

Rep. Kang Deuk-gu said, “Special prosecutor Chae Sang-byeong is the last chance for the Yoon Seok-yeol regime,” and emphasized, “We must thoroughly investigate whether there was external pressure on the investigation related to the death of an innocent soldier.”

 

Rep. Kang said, “The people gave the opposition party seats that came close to impeaching the president in this general election. Looking back on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Park Geun-hye, the ruling party, fearful of history, joined the opposition party and ultimately impeached her.”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