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이름 대국민 보고회 열어
새 이름 공모전 대상에 ‘평화누리’, 우수상, ‘이음’‧‘한백’ 선정
기사입력  2024/05/02 [10:26]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경기도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대국민 보고회’를 개최했다.     ©

 

경기도가 경기도북부청사에서 지난 5월 1일 경기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대국민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대국민 공모전 대상으로 ‘평화누리’를 선정했다. 우수상 ‘이음’과 ‘한백’ 등 2편과 장려상 7편 등 총 10편의 입상작에 대한 시상도 진행됐다. 평화누리는 경기북부를 평화롭고 희망찬 세상을 만들어 가겠다는 지역 주민들의 염원을 담았다.

 

경기도는 지난 1월 18일부터 2월 19일까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이름 대국민 공모전을 진행했다. 공모 기간 404만6,762명이 공모전 누리집을 찾아 5만2,435건의 새 이름을 제안할 정도로 높은 관심과 인기를 모았다.

 

단, 경기도는 이번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공모가 대국민 관심 확산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북부특별자치도의 최종 명칭은 아니라고 밝혔다.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운데)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대국민 공모전 수상자들에게 시상하고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마라톤의 마지막 남은 구간을 뜻하는 라스트 마일(Last Mile)이라는 말을 소개하며 “오늘 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대국민보고회로 경기도는 라스트 마일 구간에 들어갔다. 흔들림 없이 마지막 결승선까지 뛰겠다는 각오를 다시 한 번 밝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부특별자치도 이름이나 또는 법을 통과시키는 것은 어디까지나 경기북부의 성장잠재력을 키워서 국제적으로도 크게 번영하는 곳으로 만들기 위한 수단”이라며, “다시 운동화 끈 단단히 조여 매고 규제개혁, 투자유치, 경기북부에 있는 청년과 주민들의 꿈을 이룰 수 있는 경기를 완주하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경기도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추진에 대한 범도민 공감대 확산을 위해 지역별, 계층별로 도민들을 직접 찾아가며 다양한 방식의 특강, 설명회 등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의 법률적인 정식 명칭은 법 제정 단계에서 별도의 위원회 구성 등을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and Northern Gyeonggi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hold public briefing on new name

 

‘Pyeonghwa Nuri’, Excellence Award, ‘Ieum’ and ‘Hanbaek’ selected as grand prize winners of new name contest

 

 

Gyeonggi Province held a ‘Public briefing on the new name of Gyeonggi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t the Gyeonggi Northern Government Building on May 1 at the Gyeonggi Northern Government Building’s Pyeonghwa Nuri Hall.

 

At the briefing session on this day, ‘Pyeonghwa Nuri’ was selected as the grand prize for the public contest for the new name of Gyeonggi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wards were also given to a total of 10 winning works, including 2 Excellence Awards, ‘Ieum’ and ‘Hanbaek’, and 7 Encouragement Awards. Peace Nuri contains the wishes of local residents to create a peaceful and hopeful world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Gyeonggi Province held a public contest for the new name of Gyeonggi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from January 18 to February 19. It garnered so much interest and popularity that during the contest period, 4,046,762 people visited the contest website and suggested 52,435 new names.

 

However, Gyeonggi Province announced that this contest for a new name for Gyeonggi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was conducted to spread public interest and is not the final name for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introduced the term “Last Mile,” which refers to the last remaining section of a marathon, and said, “Today, with the public reporting session on the new name of the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Gyeonggi Province entered the last mile section. “I once again express my determination to run to the final finish line without wavering,” he said.

 

He continued, “Passing the name or law of the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s a means to increase the growth potential of northern Gyeonggi Province and make it a prosperous place internationally,” he said. “We must lace up our sneakers again and focus on regulatory reform, investment attraction, “Let’s complete the race that can make the dreams of young people and residents in northern Gyeonggi come true,” he emphasized.

 

In order to spread a pan-provincial consensus on the establishment of the Gyeonggi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Gyeonggi Province plans to continue to visit residents by region and class and provide various types of special lectures and briefing sessions.

 

An official from Gyeonggi Province explained, “The official legal name of Gyeonggi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will be finalized through the formation of a separate committee during the law enactment stage.”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