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노인 건강관리 ‘늘편한 AI케어 시범사업’ 7월부터 실시
5월부터 대상자 모집…경기도‧NHN와플랫‧경기도재가노인복지협회 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4/05/03 [09:47]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운데), 황선영 NHN와플랫(주)대표이사(오른쪽)와 이종화 경기도재가노인협회장이 ‘늘편한 AI케어’ 시범 사업 실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경기도가 올해 7월부터 도내 65세 이상 노인 1,000명을 대상으로 인공지능이 노인들의 건강관리를 해주고, 안부도 확인하는 서비스인 ‘늘편한 AI케어 시범사업’ 실시를 위해 이달부터 대상자 모집에 나선다. 이번 사업은 NHN-와플랫의 앱 기술지원과 도내 재가노인서비스센터의 사업대상자 발굴 등 도와 민간과의 협업으로 진행된다.

 

‘늘편한 AI케어 시범사업’은 휴대폰에 설치된 앱을 통해 움직임 감지, 생체인식 등으로 노인들의 안부와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폰 활용 케어서비스’. 경기도는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별도 돌봄로봇이나 스마트워치가 없이 스마트폰만으로 인공지능 통합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노인이 NHN-와플랫에서 개발한 와플랫 공공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한 상태에서 24시간 동안 휴대폰이 작동하지 않으면 돌봄매니저에게 SOS긴급 호출이 가게 되고 돌봄매니저는 직접 전화를 하거나 방문을 통해 노인의 안부를 확인한다.

 

또한 휴대폰 카메라에 15초간 손가락을 터치하면 혈류를 체크해 심혈관 건강 상태를 알려준다. 또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건강리포트를 작성해 돌봄매니저가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주기적으로 치매위험군 자가검사도 하게 되며 결과를 돌봄매니저에게 보내 관리하도록 한다.

 

경기도는 기존 복지체계가 대면 안부 확인 중심이고 주기적 건강관리 역시 취약계층만 받을 수 있는 혜택이었다면, ‘늘편한 AI케어’는 돌봄이 필요한 노인 누구나 소득·연령과 상관없이 누릴 수 있는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또한 예방적 기능의 비대면 인공지능 돌봄과 대면돌봄 사후관리를 연계해 예과 사후관리가 모두 가능한 촘촘한 돌봄체계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참여 희망자는 5월부터 관할 시군 35개 재가노인서비스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경기도는 지난 5월 2일 ‘늘편한 AI케어’를 시범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NHN-와플랫주식회사, 경기도재가노인복지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식에는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 황선영 NHN와플랫(주)대표이사와 이종화 경기도재가노인협회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시행될 ‘늘편한 AI케어’ 사업은 장기적으로 노인인구가 증가됨에 따라 대면 서비스에는 한계가 있으므로 인공지능 기술을 적극 활용해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오병권 행정1부지사는 “노인인구 증가와 함께 안부확인, 건강관리 등 통합돌봄에 대한 수요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며, “계속해서 인공지능 기술을 적극 활용해 초고령사회에 대비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돌봄 체계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Always-Convenient AI Care Pilot Project’ for elderly health management starting in July

 

Recruiting eligible applicants starting in May… Gyeonggi-do, NHN and Flat and Gyeonggi-do Home Senior Welfare Association signed an agreement

 

 

Gyeonggi Province will begin recruiting subjects starting this month to implement the ‘Convenient AI Care Pilot Project’, a service that uses artificial intelligence to manage the elderly’s health and check their well-being, targeting 1,000 seniors aged 65 or older in the province starting in July of this year. This project will be carried out in collaboration with the provincial government and the private sector, including app technical support from NHN-Waplat and discovery of business targets for home-based senior service centers in the province.

 

The ‘Always-Convenient AI Care Pilot Project’ is an artificial intelligence-based ‘smartphone-based care service’ that checks the welfare and health status of the elderly through movement detection and biometrics through an app installed on the mobile phone. Gyeonggi Province is the first local government in the country to provide integrated artificial intelligence care services using only smartphones, without separate care robots or smartwatches.

 

If an elderly person installs the Wa Flat public application developed by NHN-Wa Flat and their mobile phone does not work for 24 hours, an SOS emergency call is sent to the care manager, and the care manager checks the elderly person's well-being through a direct call or visit. do.

 

Additionally, if you touch your finger to the cell phone camera for 15 seconds, it checks your blood flow and informs you of your cardiovascular health. Additionally, an artificial intelligence algorithm creates a health report and provides it for the care manager to monitor. Self-examination for dementia risk groups is conducted periodically, and the results are sent to the care manager for management.

 

Gyeonggi Province explained that while the existing welfare system was centered on face-to-face safety checks and periodic health care was a benefit only available to the vulnerable, ‘Convenient AI Care’ is a service that any elderly person in need of care can enjoy, regardless of income or age.

 

In addition, it was announced that by linking non-face-to-face artificial intelligence care with preventive functions and face-to-face care follow-up management, a detailed care system that allows both pre- and post-care care will be possible.

 

Those wishing to participate can apply at 35 home-based senior service centers in their jurisdiction starting in May.

 

On May 2, Gyeonggi-do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NHN-Waflat Co., Ltd. and Gyeonggi-do Home Senior Welfare Association to pilot ‘Convenient AI Care’.

 

The business agreement ceremony was attended by Oh Byeong-kwon, Gyeonggi Province's first vice-governor of administration, Hwang Sun-young, CEO of NHN and Flat Co., Ltd., and Lee Jong-hwa, president of the Gyeonggi-do Senior Citizens' Association.

 

The ‘Convenient AI Care’ project, which will be implemented through this agreement, has great significance in overcoming these limitations by actively utilizing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as there are limitations to face-to-face services as the elderly population increases in the long term.

 

First Deputy Governor Oh Byeong-kwon said, “With the increase in the elderly population, the demand for integrated care such as safety checks and health management is also increasing,” and “We will continue to actively utilize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to provide sustainable care that can prepare for a super-aging society.” “I will take the lead in creating a system,”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