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치단체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채명 경기도의원, “‘학교 옆’ 전기차 충전시설 허가 불허” 주장
안양 호성중 150m 거리에 전기차량 충전시설 건축허가 반대
기사입력  2024/05/13 [18:19]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호계동 주민들이 호성중학교 150m 거리에 전기차 충전시설 건축 허가를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

 

이채명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6)이 A업체가 신청한 안양 호성중학교 150m 거리에 전기차량 충전시설 인허가 추진을 반대하며, “안양시는 호성중학교 150m 거리에 전기차 충전시설 건축 허가 신청서를 불허해야 한다”고 지난 5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채명 경기도의원은 건축허가신청 도면‧조감도를 공개하면서 “건축허가 신청을 한 A업체가 2미터 이상의 접도 확보 및 차량 진출입구 3.5미터 이상 확보도 하지 않은 상태로 확인됐다”며, “접도 미확보가 사실로 드러난 만큼 안양시는 주민 반대와 학생 학습권 침해 소지에도 맹지에 행정재산 사용허가 및 건축허가를 주는 특혜 행정을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채명 의원은 이재정 국회의원과 함께 ‘교육환경법’ 및 ‘친환경자동차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정 국회의원실에서 현재 추진하고 있는 법령 개정에는 교육환경보호구역 내 전기버스 충전소, 화재위험시설 등을 제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채명 의원은 “수소차 충전시설 설치에는 주민의견 수렴 절차 등을 거치지만 전기차 충전시설은 ‘교육환경법’과 ‘친환경자동차법’ 등에선 관련 규정이 없다”며 법령 개정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채명 의원은 교육환경법 개정에 그치지 않고 관계 법령 개정에 다음달 개원할 22대 국회가 할 수 있게끔 경기도의회 차원의 건의안 발의로 뒷받침할 것이라 말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기버스는 2017년 141대에서 2023년 7,992대로 대폭 늘어났다. 전기버스 증가만큼 화재 발생 건수도 대폭 늘어났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기차 화재는 2020년 11건, 2021년 24건, 2022년 44건, 2023년 상반기(1~6월) 42건으로 급증하고 있다.

 

전기차 충전시설 건축 허가를 신청한 A업체는 지난 1월 버스차고지에서 전기버스가 충전 중 화재 사고가 있었다. 당시 화재 진압에 8시간 소요됐다. 8시간이나 소요된 이유는 배터리가 차량 상단에 있어 소방 고가차(사다리차) 외엔 진압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채명 의원은 “전기버스에 화재가 발생하면 배터리에서 유독가스가 유출된다”며 “지난 1월 사고처럼 충전 중 화재가 발생하면 학생들이 유독가스를 마시는 등 학습권 침해와 교육환경 저해가 뚜렷한 만큼 입법 미비 상태여도 불허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안양지역 A 업체가 허가 신청한 전기차 충전시설은 6대의 주차공간과 마을버스 충전 및 일반 전기차량 영업용 충전소 운영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ial Assemblyman Lee Chae-myeong claims, “No permit for electric vehicle charging facility ‘next to the school’”

 

Opposition to construction permit for electric vehicle charging facility 150m away from Anyang Hoseong Middle School

 

 

Gyeonggi Provincial Assemblyman Lee Chae-myeong (Democratic Party of Korea, Anyang 6th) opposed the push for permission to build an electric vehicle charging facility 150 meters away from Anyang Hoseong Middle School, requested by Company A, saying, “Anyang City should reject the application for a construction permit for an electric vehicle charging facility 150 meters away from Hoseong Middle School.” “It was announced in a press release on May 2nd.

 

Gyeonggi Provincial Assemblyman Lee Chae-myeong revealed the drawing and bird's eye view of the application for a building permit and said, "It was confirmed that Company A, which applied for a building permit, had not secured a 2-meter or more access point and a vehicle entrance of 3.5 meters or more." He added, "It is true that the access point has not been secured. “As it has been revealed, Anyang City should not conduct preferential administration by granting administrative property use permits and building permits to vacant land despite opposition from residents and possible infringement on students’ right to study,” he said.

 

Representative Lee Chae-myeong announced that he and National Assembly member Lee Jae-jeong would push for revisions to the ‘Education Environment Act’ and the ‘Eco-friendly Vehicle Act’.

 

The law revision currently being promoted by the office of National Assembly member Lee Jae-jeong is aimed at restricting electric bus charging stations and fire hazard facilities in educational environmental protection zones.

 

Rep. Lee Chae-myeong explained the need to revise the law, saying, “Installation of hydrogen vehicle charging facilities goes through a process of collecting residents’ opinions, but there are no related regulations in the ‘Education Environment Act’ and the ‘Eco-friendly Vehicle Act’ for electric vehicle charging facilities.”

 

Rep. Lee Chae-myeong said that he will not stop at revising the Education Environment Act but will support it by proposing a proposal at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level so that the 22nd National Assembly, which opens next month, can revise related laws.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number of electric buses increased significantly from 141 in 2017 to 7,992 in 2023. As electric buses increased, the number of fires also increased significantly. According to the National Fire Agency, electric vehicle fires are rapidly increasing to 11 in 2020, 24 in 2021, 44 in 2022, and 42 in the first half of 2023 (January to June).

 

Company A, which applied for a construction permit for an electric vehicle charging facility, had a fire accident while an electric bus was charging at a bus garage last January. At that time, it took 8 hours to extinguish the fire. The reason it took 8 hours is because the battery is at the top of the vehicle and cannot be extinguished by anything other than a fire truck (ladder truck).

 

Rep. Lee Chae-myeong said, “If a fire breaks out in an electric bus, toxic gases leak out of the battery.” He added, “If a fire breaks out during charging, as happened in January, students will inhale toxic gas, which clearly violates the right to learning and undermines the educational environment, so there is a lack of legislation.” “Even if it is a state, it should not be allowed,” he said.

 

Meanwhile, it is known that the electric vehicle charging facility for which Anyang-area company A applied for permission plans to operate a parking space for six cars, charging village buses, and operating a charging station for general electric vehicles.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