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치단체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반려마루 화성과 함께 반려문화 증진”
2024 경기 PETSTA 및 반려마루 화성 개관식 참석해 동물복지 향상 논의해
기사입력  2024/05/14 [11:55]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위원장 김성남)가 지난 5월 4일 반려마루 화성에서 열린 ‘2024 경기 PETSTA’와 ‘반려마루 화성 개관식’에 참석해 반려문화의 발전과 경기도 동물복지 향상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반려마루 화성은 경기도 내 유기동물보호센터에서 공고기간이 지난 개와 고양이를 기증받아 보호하면서 진료‧훈련 등을 거쳐 새로운 가족을 찾아주는 유기동물 입양시설로 강아지와 고양이 보호입양시설과 함께 교육문화센터, 다목적운동장과 산책로, 중소형견과 대형견놀이터가 마련돼 있어 반려가족을 위한 다양한 즐거움을 제공한다.

 

 

이 날 행사엔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정명근 화성시장, 송옥주 국회의원 등과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방성환 부위원장, 박명원 의원이 참석했다.

 

이 날 행사는 가수 아웃사이더의 오프닝 공연을 시작으로, 개막영상 상영, 나의 반려일지, 경기도 반려동물의 날 선포 세리머니 순으로 진행됐다.

 

방성환 부위원장(성남5, 국민의힘)은 “여주와 화성에 반려마루가 개관되고 매년 경기 PETSTA가 성공적으로 개최되면서 반려문화가 점차 성숙해지고 있다”며, “경기도의회 차원에서도 반려문화 증진과 동물복지 향상을 위한 제도 개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반려마루 화성은 동물복지 향상과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확산을 목적으로 화성시에 설치됐다. 경기도는 광역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고양이 전문 입양센터가 건립된 반려마루 화성이 반려 고양이 입양문화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ial Council Agricultural Administration and Oceans Committee, “Promoting companion culture with Pet Maru Hwaseong”

 

Attending the 2024 Gyeonggi PETSTA and Pet Maru Hwaseong opening ceremony to discuss improving animal welfare

 

 

Gyeonggi Provincial Council's Agricultural Administration and Oceans Committee (Chairman Kim Seong-nam) attended the ‘2024 Gyeonggi PETSTA’ and ‘Gyeonggi PETSTA’ and ‘Gyeongyeomaru Hwaseong Opening Ceremony’ held at Gyeongaemaru Hwaseong on May 4 and strengthened their commitment to the development of companion culture and improvement of animal welfare in Gyeonggi-do.

 

Pet Maru Hwaseong is an adoption facility for abandoned animals that receives donations from abandoned animal protection centers in Gyeonggi-do and protects dogs and cats that have passed their notice period, and finds new families through medical treatment and training. It is an educational and cultural center along with a dog and cat protection and adoption facility. There is a multi-purpose playground, walking trails, and playgrounds for small, medium-sized and large dogs, providing a variety of fun for pet families.

 

Attending the event on this day were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Hwaseong Mayor Jeong Myeong-geun, National Assembly member Song Ok-ju, Gyeonggi Provincial Council's Agricultural Administration and Oceans Committee Vice Chairman Bang Seong-hwan and Rep. Park Myeong-won.

 

The event began with an opening performance by singer Outsider, followed by a screening of the opening video, My Pet Diary, and a ceremony to declare Gyeonggi-do Pet Day.

 

Vice Chairman Bang Seong-hwan (Seongnam 5, People Power Party) said, “With the opening of pet floors in Yeoju and Hwaseong and the successful hosting of Gyeonggi PETSTA every year, the pet culture is gradually maturing,” adding,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is also working to promote companion culture and animal welfare.” “We will strive to improve the system for improvement,” he said.

 

Pet Floor Hwaseong was installed in Hwaseong City for the purpose of improving animal welfare and spreading a mature companion animal culture. Gyeonggi Province expects that Gyeongmaru Hwaseong, the first metropolitan government to establish a cat adoption center, will be able to contribute to revitalizing the pet cat adoption culture.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