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치단체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의회 양당 교섭단체, 시민사회단체와 소통 강화 나서
‘여‧야‧정협치위원회’‧‘경기도 민관협치위원회’ 등 소통 채널 필요성 공감
기사입력  2024/05/14 [11:59]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남종섭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과 김정호 국민의힘 대표의원이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

 

경기도의회 양당 교섭단체가 공동으로 시민사회단체와의 소통 강화에 나섰다. 남종섭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용인3)과 김정호 국민의힘 대표의원(광명1)이 지난 5월 7일 경기도의회 정담회실에서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경기연대회의) 대표단(상임대표 송성영, 이정아)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 참석자들은 여야 및 경기도 간 ‘여‧야‧정협치위원회’를 비롯해 도민과 시민사회, 경기도가 참여하는 민관협치 시스템인 ‘경기도 민관협치위원회’와 같은 경기도의회-시민사회 간 소통 채널을 마련해 나갈 필요성에 공감했다.

 

간담회는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양당 대표와 시민사회단체 간 상시적 소통과 협력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기연대회의는 경기지역 시민사회 단체들 간 소통과 협력, 상호연대를 통해 경기지역의 발전과 지역사회의 변화 실현을 목적으로 설립된 연대회의체로 경실련경기도협의회 등 경기도 내 총 19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송성영 경기연대회의 상임대표는 “첫 소통의 자리에서 양당의 대표의원님들이 함께할 수 있어서 뜻 깊다”며, “경기도의회와 시민사회 모두 도민을 위한 도정 실현이라는 지향점이 같은 만큼 향후에도 적극적인 소통을 확대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호 국민의힘 대표의원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의회 여야 의석수 78:78을 만들어주신 도민의 뜻은 화합과 협치라 생각한다. 여야 뿐 아니라 경기도의회와 시민사회와의 협치가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종섭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은 “의회의 역할이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이듯, 시민사회의 역할도 다르지 않다. 오늘 간담회를 계기로 경기도의회가 시민사회와의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을 통해 민생 아젠더를 발굴하고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경기도의회 양당 교섭단체와 경기연대회의는 활발한 교류와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으며, 다양한 의제에 대해 형식과 내용에 구애받지 않는 소통의 장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trengthening communication with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s two-party negotiating group and civil society groups

 

Agree on the need for communication channels such as the ‘Ruler, Opposition and Government Cooperation Committee’ and the ‘Gyeonggi-do Public-Private Cooperation Committee’

 

 

The negotiation groups of both parties in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jointly began strengthening communication with civil society groups. Representative Nam Jong-seop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Yongin 3) and People Power Party Representative Kim Jeong-ho (Gwangmyeong 1) met with the Gyeonggi Civil Society Group Solidarity Conferenc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Gyeonggi Solidarity Conference) delegation (standing representatives Song Seong-young and Lee Jeong-ah) at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meeting room on May 7. ) and held a meeting.

 

Attendees at the meeting on this day established communication channels between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and civil society, such as the 'Gyeonggi-do Public-Private Coordination Committee', a public-private cooperation system in which residents, civil society, and Gyeonggi-do participate, as well as the 'Gyeonggi-do Government-Government Cooperation Committee'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nd Gyeonggi-do. I sympathized with the need to get out.

 

The meeting was prepared to discuss ways to promote regular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between representatives of both parties in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negotiating group and civil society organizations.

 

The Gyeonggi Solidarity Conference is a solidarity conference established for the purpose of realizing the development of the Gyeonggi region and changes in the local community through communication, cooperation, and mutual solidarity among civil society organizations in the Gyeonggi region. A total of 19 organizations in Gyeonggi-do, including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of the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participate. there is.

 

Song Seong-young, standing representative of the Gyeonggi Coalition, said, “It is meaningful that representatives from both parties can come together for the first communication.” He added, “As both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and civil society have the same goal of realizing provincial government for the people of the province, we will expand active communication in the future.” “I hope we can do it,” he said.

 

Representative Kim Jeong-ho of the People Power Party said, “I believe that the will of the people of the province, who made the number of seats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in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78:78 in the last local election, is harmony and cooperation.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active cooperation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s well as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and civil society,” he said.

 

Nam Jong-seop, representativ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Just as the role of the National Assembly is to monitor and check the executive branch, the role of civil society is no different. “With today’s meeting as an opportunity,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needs to discover and resolve the people’s livelihood agenda through active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with civil society,” he said.

 

The two-party negotiating group of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and the Gyeonggi Solidarity Conference decided to continue active exchange and cooperation, and to continue efforts to provide a venue for communication regardless of format and content on various agendas.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