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소년/교육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태희 교육감, “미래사회 필요한 교육 하는 것이 경기교육 목표”
경기도교육청 청소년 매니페스토 실천단 2기 발대식 개최
기사입력  2024/05/14 [15:46]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청소년 매니페스토 실천단 2기 발대식을 개최했다.     ©

 

“학교에서 미래사회에 필요한 교육을 하는 것이 경기교육의 목표다.”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청소년 매니페스토 실천단 2기 발대식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청소년의 정책 참여와 소통을 위해 구성된 청소년 매니페스토 실천단(이하 청매실) 2기 발대식을 지난 5월 10일 오후 남부청사에서 개최했다.

 

경기도교육청이 전국 교육청 최초로 구성한 청소년 매니페스토 실천단이 올해 2기를 맞이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4월 공개모집과 서류심사를 거쳐 총 23명을 선발했으며 △청소년 관련 정책 모니터링과 의견 제안 △공약사항 현장 체험 정책 캠프 △경기교육 홍보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에 참여한다.

 

이날 발대식은 공개모집으로 선발된 초‧중‧고등학생, 다문화학생, 학교 밖 청소년 등 경기도 청소년과 학부모 50여 명이 참석했다.

 

청매실 청소년 위원으로 선정된 청소년들은 위촉장과 함께 청매실 단원증을 전달받고 청소년 관련 공약과제를 발표한 후 경기교육 공감 토크 시간을 가졌다.

 

공감 토크는 청소년이 학교에서 경험한 공약과 경기교육의 현실을 청소년의 관점에서 이야기하고 교육감이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도내 학생 7,000명이 참여한 경기교육정책 관련 온라인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학생들이 생각하는 경기교육 모습을 발표했다.

 

 

경기교육 정책이 교육 수요자 생각을 잘 반영하는지에 대해 89% 학생이 보통 이상으로, 경기교육 정책 변화를 학교 교육활동에서 실제 느끼는지 질문에 85%가 보통 이상이라는 답변을 했다. 경기교육 정책이 미래사회 변화에 맞게 추진되는지 질문에는 90% 그렇다고 답변했다.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학교가 미래사회에 필요한 교육을 하는 것이 경기교육의 목표”라며 “여러분이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고, 경험하지 못한 문제를 다른 사람들과 의논해서 함께 해결하는 것이 교육”이라고 강조했다.

 

취업 연계형 직업계고 지원 강화에 대한 학생의 의견에는 “취‧창업센터를 운영해 기업의 수요를 맞추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다양한 기관과 협력해 취업을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uperintendent Lim Tae-hee, “The goal of Gyeonggi Education is to provide education necessary for the future society.”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Youth Manifesto Action Group 2nd Launching Ceremony Held

 

 

“The goal of Gyeonggi Education is to provide schools with the education necessary for the future society.”

 

Gyeonggi Provinc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Lim Tae-hee emphasized this at the inauguration ceremony for the second Youth Manifesto Action Group.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held the 2nd inauguration ceremony of the Youth Manifesto Action Group (hereinafter referred to as Cheongmaesil), which was formed to promote policy participation and communication among youth, at the Southern Office Building on the afternoon of May 10.

 

The Youth Manifesto Action Group, formed by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for the first time among education offices in the country, celebrated its second term this year.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elected a total of 23 people through open recruitment and document screening last April, and will participate in various activities such as △ youth-related policy monitoring and opinion suggestions △ field experience policy camp for pledges △ Gyeonggi education promotion campaign.

 

The launching ceremony was attended by about 50 Gyeonggi-do youth and parents, including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multicultural students, and out-of-school youth selected through open recruitment.

 

The youth selected as Cheongmaesil Youth Committee members received a letter of appointment and a Cheongmaesil member certificate, announced youth-related pledge tasks, and then had a Gyeonggi Education Empathy Talk.

 

The empathy talk was conducted in a way that the youth talked about the promises they experienced at school and the reality of game education from the youth's perspective, and th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responded.

 

First, based on an online survey related to Gyeonggi education policy in which 7,000 students in the province participated, they announced what students think Gyeonggi education should be like.

 

When asked whether the Gyeonggi education policy reflects the thoughts of education consumers well, 89% of students responded above average, and when asked whether they actually feel the change in Gyeonggi education policy in school educational activities, 85% responded above average. When asked whether the Gyeonggi education policy is being promoted in line with future social changes, 90% responded yes.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Lim Tae-hee said, “The goal of Gyeonggi Education is for schools to provide the education necessary for the future society,” and emphasized, “Education is about solving your own problems and discussing problems you have not experienced with others to solve them together.” .

 

In response to the student's opinion about strengthening support for employment-linked vocational high schools, she responded, “We will run a program to meet the needs of companies by operating an employment and start-up center and come up with a plan to support employment by cooperating with various organizations.”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