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문화예술재단, ‘찾아가는 학교문화예술 프로그램’ 진행
5월~10월 초등 1년 대상 문화예술 격차 해소 위해 20개교 69학급 찾아가
기사입력  2024/05/14 [15:48] 최종편집    김미영 기자

▲ 창작그룹 ‘그림자공장’이 ‘움직이는 그림자 여행단’의 그림자극 ‘토끼와 자라’를 공연하고 있다.     ©

 

안양문화예술재단(이사장 최대호, 대표이사 최우규)이 5월부터 10월까지 어린이 문화예술 향유 격차 해소를 위해 관내 초등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학교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안양문화예술재단은 안양시 미래교육협력지구사업의 일환으로 달안초, 덕천초, 동안초, 만안초, 명학초 등 20개교 69학급을 찾아가 ‘움직이는 그림자 여행단’이란 그림자극 공연, 연극 수업 등을 내용으로 ‘찾아가는 학교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프로그램은 그림자극 관람, 연극 만들기, 무대 발표 등 관람과 체험 중심으로 진행되고, 3교시(120분/3차시) 동안 정규 수업 시간을 활용해 진행된다.

 

학교 강당이나 멀티미디어실, 특별활동실 등 학생들에게 친숙한 공간을 블랙박스형 공연장으로 탈바꿈시켜 무대 조명이 만들어 낸 다양한 빛과 그림자, 배우들의 움직임과 악기 소리 등을 직접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그림자극은 손상희 연출가가 이끄는 창작그룹 ‘그림자공장’이 전통연희와 결합해 제작한 ‘토끼와 자라’를 공연한다. 공연 무대 제작에는 재활용품을 활용해 재단의 ESG 경영을 실천하는 한편 학생들에게 환경보호의 중요성도 함께 교육할 계획이다.

 

안양문화예술재단 최우규 대표이사는 “다양한 예술가를 발굴ㆍ육성해 어린이들의 문화 격차 해소 및 문화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nyang Culture and Arts Foundation conducts ‘Visiting School Culture and Arts Program’

 

From May to October, we visit 69 classes in 20 schools to bridge the culture and arts gap for first-year elementary school students.

 

 

Anyang Culture and Arts Foundation (Chairman Choi Dae-ho, CEO Choi Woo-gyu) is conducting a ‘Visiting School Culture and Arts Program’ from May to October for first grade elementary school students in the area to bridge the gap in children’s enjoyment of culture and arts.

 

As part of the Anyang City Future Education Cooperation District project, the Anyang Culture and Arts Foundation visited 69 classes in 20 schools, including Dalan Elementary School, Deokcheon Elementary School, Dongan Elementary School, Manan Elementary School, and Myeonghak Elementary School, to provide shadow play performances and theater classes under the ‘Moving Shadow Travel Group’. ‘Visiting School Culture and Arts Program’ is being held.

 

The program focuses on viewing and experience, such as watching shadow plays, making plays, and performing stage presentations, and is conducted during three periods (120 minutes/3 periods) using regular class time.

 

Spaces familiar to students, such as school auditoriums, multimedia rooms, and special activity rooms, are transformed into black box-type performance halls, providing opportunities to directly see, hear, and feel the various lights and shadows created by stage lighting, the movements of actors, and the sounds of musical instruments.

 

The shadow play will be performed by the creative group ‘Shadow Factory’ led by director Sang-hee Son, combining ‘Rabbit and Zara’ with traditional performance. We plan to use recycled materials in performance stage production to practice the foundation's ESG management while also educating students on the importance of environmental protection.

 

Choi Woo-gyu, CEO of Anyang Culture and Arts Foundation, said, “We will work harder to bridge the cultural gap and expand opportunities for children to enjoy culture by discovering and nurturing various artists.”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