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The 경기패스 가입자 53만명 돌파…K-패스 전체 신규 가입자 50% 넘어
한도 무제한 확대, 매달 대중교통 비용 20% 환급
기사입력  2024/05/28 [16:40]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경기도가 The 경기패스 가입자 확대를 위해 31개 시‧군 과장급 회의를 개최했다.     ©

 

‘The 경기패스(더 경기패스)’ 가입자가 사업 시작 20일 만에 53만 명을 넘어섰다.

 

경기도가 5월 20일 오후 기준 The 경기패스가 연계된 국토교통부의 K-패스 전국 가입자 수가 130만 명으로 집계됐고 이 가운데 The 경기패스 가입자는 53만 명이라고 23일 발표했다. The 경기패스 가입자 53만 명 중 신규 가입자는 23만 명, 기존 알뜰교통카드 전환자는 30만 명이다. The 경기패스의 신규 가입자 수(23만명)는 K-패스 전체 신규 가입자(45만명)의 50%를 넘는다.

 

The 경기패스는 K-패스의 월 60회 한도를 무제한으로 확대하고, 매달 대중교통 비용의 20%(20·30대 청년 30%, 40대 이상 일반 20%, 저소득층 53%)를 환급해 준다. 30% 환급 대상인 청년의 기준도 19~34세에서 19~39세까지 확대했다. 사업 대상이 아닌 어린이와 청소년의 교통비 절감을 위해 연간 24만 원을 지원하는 ‘경기도 어린이·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 신청도 지난 5월 2일부터 받고 있다.

 

경기도는 The 경기패스 가입자가 당초 예상보다 급증하며 도민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자, 더 많은 도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김상수 교통국장 주재로 31개 시‧군 과장급 회의를 23일에 개최했다.

 

김상수 교통국장은 ‘The 경기패스’ 사업 추진 현황 및 시군별 가입자 현황을 설명하고, 31개 시‧군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김 국장은 지속적인 가입자수 확대를 위해서는 일선 현장에서의 대민 홍보가 중요한 만큼, 각 시군이 개별적으로 관내 주민센터, 버스정류소, 지하철역사 등을 활용한 자체 홍보활동을 추진하고, 스마트폰 사용이 어려운 디지털 소외계층을 위한 상담창구 운영 등을 당부했다. 또한, 당초 예상 대비 가입자 수 증가에 따른 추경 편성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각 시‧군이 제때에 예산 확보가 이뤄질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The 경기패스 이용을 원하는 도민은 K-패스 누리집 또는 각 카드사(신한, KB국민, NH농협, 우리, 하나, 삼성, 현대, BC, IBK기업은행, 광주은행, 케이뱅크, 이동의즐거움, DGB 유페이) 누리집을 통해 K-패스 전용 카드(신용/체크카드 등)를 발급받거나, 도내 편의점에서 K-패스 선불형 교통카드를 구입 후 K-패스 누리집에서 회원가입을 하면 된다. 회원가입 시 자동으로 주소지 검증 절차를 진행하며, 경기도민임이 확인되면 자동으로 The 경기패스 혜택이 적용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Gyeonggi Pass subscribers exceed 530,000... Over 50% of all new K-Pass subscribers 

 

Unlimited expansion of limit, 20% refund on public transportation costs every month

 

 

The number of subscribers to ‘The Gyeonggi Pass’ exceeded 530,000 within 20 days of launching the business.

 

Gyeonggi Province announced on the 23rd that as of the afternoon of May 20, the number of nationwide subscribers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s K-Pass, which is linked to The Gyeonggi Pass, was 1.3 million, of which 530,000 were The Gyeonggi Pass subscribers.   Among the 530,000 Gyeonggi Pass subscribers, 230,000 are new subscribers and 300,000 are those who have converted to existing economical transportation cards. The number of new subscribers to the Gyeonggi Pass (230,000) exceeds 50% of all new subscribers to K-Pass (450,000).

 

The Gyeonggi Pass expands the K-Pass limit of 60 trips per month to unlimited, and provides a refund of 20% of public transportation costs every month (30% for young people in their 20s and 30s, 20% for people in their 40s and older, and 53% for low-income people). The criteria for young people eligible for the 30% refund was also expanded from 19 to 34 years of age to 19 to 39 years of age. Applications for the ‘Gyeonggi-do Children and Youth Transportation Cost Support Project’, which provides 240,000 won per year to reduce transportation costs for children and adolescents who are not eligible for the project, have also been accepted since May 2.

 

As the number of subscribers to the Gyeonggi Pass increased more rapidly than initially expected and received a warm response from residents, Gyeonggi Province held a meeting of 31 city and county managers on the 23rd, chaired by Kim Sang-soo, director of the Transportation Department, to ensure that more residents could benefit.

 

Director of Transportation Kim Sang-soo explained the current status of ‘The Gyeonggi Pass’ project and the status of subscribers by city and county, and requested active cooperation from 31 cities and counties. 

 

Director Kim said that in order to continuously increase the number of subscribers, public relations on the front line is important, so each city and county will individually promote their own promotional activities using local community centers, bus stops, subway stations, etc. He requested the operation of a counseling center for all classes. In addition, as the need for supplementary budget planning increases due to an increase in the number of subscribers compared to the original estimate, each city and county is requested to pay special attention to ensuring that the budget is secured on time.

 

Residents wishing to use the Gyeonggi Pass can visit the K-Pass website or use cards from each credit card company (Shinhan, KB Kookmin, NH Nonghyup, Woori, Hana, Samsung, Hyundai, BC,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Gwangju Bank, K Bank, Joy of Idong, DGB Yu). Pay) You can obtain a K-Pass exclusive card (credit/check card, etc.) through the website, or purchase a K-Pass prepaid transportation card at a convenience store in the province and sign up for membership on the K-Pass website. When you sign up for membership, an address verification process is automatically performed, and once you are confirmed to be a Gyeonggi resident, The Gyeonggi Pass benefits are automatically applie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