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광역자치단체 유일 ‘6.10민주항쟁 기념식’‧추모문화제 개최
‘2024경기민주대합창’ 극단 브릿지 쇼라마 ‘피어라 민주, 어게인 1987’ 등 공연
기사입력  2024/05/31 [16:38]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경기도가 광역자치단체로는 유일하게 ‘6.10민주항쟁 기념식’과 추모문화제를 개최한다.

 

(사)성남민주화운동사업회 주최‧주관으로 제37주년 6.10민주항쟁 경기도 기념식이 6월 10일 오전 11시 ‘2024 경기민주대합창 피어라 민주, 어게인 1987’이라는 제목으로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개최된다.

 

 

이날 저녁 7시에는 같은 장소에서 (사)성남민주화운동사업회 주최‧주관으로 경기도의 민주화운동 관련 희생자들을 기리는 ‘추모문화제’가 열린다. 문화제는 유가족협의회, 경기도의회, 각 단체 대표들의 분향으로 시작하며, 이영순 무용단이 추모 공연을 통해 숙연함을 표현한다.

 

이날 기념식에는 국회의원, 경기도의회 의원, 경기도지역 민주화운동계승단체 회원과 민주화운동 유가족 및 민주인사, 경기도 주요 기관·단체장 등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 식전 공연으로 극단 브릿지 쇼라마가 87년 당시 민주화에 대한 열망과 치열했던 항쟁을 묘사하는 ‘피어라 민주, 어게인 1987’을 무대에 올린다. 이어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윤인지 사회로 기념식이 어린이합창단의 애국가 제창, 경기도 민주항쟁 기념식 관련 영상 상영, 기념사와 축사 순으로 진행된다.

 

기념공연으로는 성악가와 어린이합창단, 경기도민이 함께 어우러진 ‘2024경기민주대합창’ 퍼포먼스가 펼쳐지고, 참가자 전원이 함께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으로 피날레를 장식한다.

 

 

추모식은 배우 황건의 사회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재오 이사장과 각 기관 단체장의 추모사, 민주화운동희생자 유가족 대표의 인사말과 헌화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 민중가수로 널리 알려진 ‘안치환’의 노래와 어린이 뮤지컬 ‘리틀 용인’의 추모문화제가 진행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6.10민주항쟁 민주화운동의 뜻과 정신을 되새기고 민주주의에 대한 자긍심과 경기도민의 참여 의지를 고취하고자 지난 2022년부터 올해까지 3년째 경기도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마련하고 있다”며, “경기도 차원의 다양한 기념사업을 통해 민주화운동의 역사를 바로 알고,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을 선도하는 데 일조하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올해 9월에는 제17회 세계 민주주의의 날 기념식과 국제 민주포럼을 준비하고 있다. 10월에는 경기도시민음악회, 그리고 11월까지 10차례에 걸쳐 청소년과 도민들이 민주주의 유적지를 방문하는 ‘민주누리길 탐방’ 등을 기획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the only metropolitan government to hold the ‘6.10 Democratic Uprising Commemorative Ceremony’ and Memorial Cultural Festival

 

Performances such as ‘2024 Gyeonggi Democratic Grand Chorus’ theater company Bridge Showrama ‘Bloom Democracy, Again 1987’, etc.

 

 

Gyeonggi-do is the only metropolitan government to hold the ‘6.10 Democratic Struggle Commemoration Ceremony’ and memorial cultural festival.

 

Hosted and organized by the Seongnam Democratization Movement Association, the 37th anniversary of the June 10 Democratic Uprising in Gyeonggi-do will be held at the Gyeonggi Arts Center Small Theater under the title '2024 Gyeonggi Democratic Grand Chorus Bloom Democracy, Again 1987' at 11 am on June 10. .

 

At 7 p.m. on this evening, a ‘Memorial Cultural Festival’ will be held at the same location, hosted and hosted by the Seongnam Democratization Movement Association, to honor the victims of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in Gyeonggi Province. The cultural festival begins with the burning of incense by the Bereaved Family Council, Gyeonggi Provincial Council, and representatives of each organization, and the Lee Young-soon Dance Troupe expresses solemnity through a memorial performance.

 

About 500 people, including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of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members of the Gyeonggi-do area democracy movement successor organization, bereaved families of the democracy movement, democratic figures, and heads of major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in Gyeonggi Province, are expected to attend the ceremony.

 

As a pre-ceremony performance, the theater company Bridge Shorama will stage ‘Bloom Democracy, Again 1987’, which depicts the desire for democratization and the fierce struggle in 1987. The ceremony, hosted by singer and musical actor Yoon In-ji, will be held in the following order: the children's choir singing the national anthem, the screening of a video related to the Gyeonggi-do Democratic Uprising commemoration ceremony, and commemorative remarks and congratulatory remarks.

 

As a commemorative performance, the ‘2024 Gyeonggi Democratic Grand Chorus’ performance will be held with vocalists, children’s choir, and Gyeonggi residents, and the finale will be decorated with the ‘March for the Beloved’ performed by all participants.

 

The memorial service will be hosted by actor Hwang Geon, and will be followed by commemorative speeches by Lee Jae-oh, chairman of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Memorial Foundation and heads of each organization, and greetings and wreaths from representatives of the families of victims of the democratic movement. Next, a memorial cultural festival will be held featuring a song by ‘Ahn Chi-hwan’, widely known as a folk singer, and the children’s musical ‘Little Yongin’.

 

An official from Gyeonggi-do said, “We have been holding a ceremony commemorating the Gyeonggi-do democratization movement for three years from 2022 to this year to reflect on the meaning and spirit of the June 10 Democratic Struggle and to encourage pride in democracy and the will of Gyeonggi-do residents to participate.” “Through various commemorative projects, we will learn more about the history of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and develop it to help lead the development of democracy in the Republic of Korea,” he said.

 

Gyeonggi Province is preparing for the 17th World Democracy Day celebration and the International Democracy Forum in September this year. We are planning a Gyeonggi Citizen's Concert in October and a ‘Democratic Nuri-gil Tour’ where youth and residents will visit democratic historical sites 10 times until November.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