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동안구(갑) 전당원대회 및 단합행사’ 성료
파주 마장호수·임진각 다녀와…‘당원들이 말하다’ 소통 프로그램 마련
기사입력  2024/06/10 [17:06]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 안양시동안구갑 ‘전당원대회 및 단합행사’ 참석자들이 임진각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민병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시동안구갑)이 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출마 선언을 앞두고 500여명의 당원과 대규모 안양시동안구갑 ‘전당원대회 및 단합행사’를 개최,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안양시동안구갑 당원 500여명은 지난 6월 8일 안양시 종합운동장에서 함께 출발해 파주 마장호수와 임진각을 다녀왔다. 이날 오후 1시에는 마장호수 근처 보광사에서 ‘당원들이 말하다’라는 프로그램을 개최, 민병덕 의원이 당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 프로그램에서 민병덕 국회의원과 지역 시·도의원들은 지역 주민들의 민원을 청취하고, 현 정권에 대해 당원들과 적극 소통했다.

 

▲ 안양시동안구갑 ‘전당원대회 및 단합행사’ 행사 중 파주 보광사에서 ‘당원들이 말하다’란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민병덕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

 

현재 민병덕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으로서 ‘아프면 쉴 권리, 상병수당 시범사업’과 더불어 자동 폐기된 21대 국회 민주당의 가치와 비전을 담은 법안들을 22대에서 이어 나가는 ‘입법 이어달리기(△교원정치기본법 △서민금융지원법 △인구정책기본법 △포괄적팬데믹지원법 △외국인아동출생등록법 △자산비례벌금제)’를 주관, 진행하고 있다.

 

민병덕 국회의원은 “지난해 4월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시작으로 해병대원 특검법까지, 윤석열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가 이어지고 있다”며, “취임 2년 만에 거부권을 10번 행사한 정부 여당에 이 나라의 주권자인 지역 주민의 지혜가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군포시를 지역구로 하는 이학영 국회 부의장이 함께 해 민병덕의원의 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출마에 힘을 보탰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nyang-si Dongan-gu (A) National Assembly Convention and Unity Event’ completed successfully

 

Visited Majang Lake and Imjingak in Paju... ‘Party members speak’ communication program established

 

 

National Assembly member Min Byeong-deok (Democratic Party of Korea, Anyang-si Dong-gu Gap) held a large-scale Anyang-si Dong-gu Gap ‘National Party Convention and Unity Event’ with about 500 party members ahead of his declaration of candidacy for Gyeonggi-do Party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and concluded it successfully.

 

About 500 members of the Anyang City Donggu Gap Party started together from the Anyang City Sports Complex on June 8 and visited Majang Lake and Imjingak in Paju. At 1 p.m. on this day, a program called ‘Party Members Speak’ was held at Bogwangsa Temple near Majang Lake, and Rep. Min Byeong-deok listened to the opinions of party members.

 

In this program, National Assemblyman Min Byeong-deok and local city and provincial council members listened to the complaints of local residents and actively communicated with party members about the current administration.

 

Currently, Rep. Min Byeong-deok is the Senior Vice-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Policy Committee and is leading the 'Legislative Continuation Run' (△Kyowon), which will continue the bills containing the values ​​and vision of the Democratic Party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which were automatically repealed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along with the 'right to rest when sick, pilot project for sickness and sickness allowance'. It is supervising and executing the ‘Basic Political Act △ Microfinance Support Act △ Framework Act on Population Policy △ Comprehensive Pandemic Support Act △ Foreign Child Birth Registration Act △ Asset Proportional Fine System’.

 

National Assembly member Min Byeong-deok said, “President Yoon Seok-yeol’s veto is continuing, starting with the revision of the Grain Management Act in April of last year to the Marine Corps Special Prosecutor Act,” adding, “The ruling party, which has exercised its veto power 10 times in just two years since taking office, has given the ruling party the right to veto the region that is the sovereign of this country.” “This is a time when the wisdom of residents is desperately needed,” he emphasized.

 

At the event on this day, Vice-Chairman Lee Hak-young of the National Assembly, whose constituency is Gunpo-si, attended and supported Rep. Min Byeong-deok's candidacy for Gyeonggi-do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