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시민 95% 화성 함백산추모공원 이용 ‘만족’
시설별 만족도, 장례식장-화장장-봉안시설-자연장지 순
기사입력  2024/06/10 [17:16]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함백산추모공원 전경     ©

 

군포시가 지난해 9월부터 참여한 화성 함백산추모공원(이하 추모공원) 시민 이용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난 6월 7일 밝혔다.

 

군포시는 화성 함백산추모공원 추모공원을 군포시민 자격으로 이용한 695명을 대상으로 이용 불편사항을 파악하고 개선하기 위한 이용 만족도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는 지난해 9월부터 올 3월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이중 55.4% 385명이 응답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95%가 ‘추모공원 이용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시설별 만족도는 장례식장이 93.2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화장장 92.1점, 봉안시설 89.3점 자연장지 83.8점 순으로 나타났다.

 

만족 이유로는 종합장사시설로 차량이동 없이 장례절차를 진행할 수 있어 장례시간을 단축하고, 가까운 거리로 추모방문 편의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

 

불만족 사유는 대중교통 이용 불편과 구내식당·매점 서비스 질 및 봉안당 이용 준수사항 등으로 나타났다.

 

군포시 참여 후 현재까지 누적 이용건수는 1,500여건으로, 공동이용 7개 市 중 봉안당과 자연장 이용률은 가장 높은 수치다. 그간 장사시설의 부재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과 장사시설 이용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알 수 있게 해준다.

 

군포시 관계자는 “앞으로 시민들의 이용 편의를 위해 불편사항으로 파악된 내용을 면밀히 살피고 적극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은호 군포시장은 “화성 함백산추모공원 이용을 통해 사전장례준비 환경 마련으로 심적 안정감을 부여하여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추모공원이 시민들의 안식처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95% of Gunpo citizens ‘satisfied’ with using Hwaseong Hambaeksan Memorial Park

 

Satisfaction by facility, in the order of funeral hall - crematorium - enshrinement facility - natural burial site

 

 

Gunpo City announced on June 7 that the satisfaction level of citizens using the Hwaseong Hambaeksan Memorial Park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emorial park), which Gunpo City has participated in since September of last year, was very high.

 

Gunpo City conducted a user satisfaction survey targeting 695 people who used the Hwaseong Hambaeksan Memorial Park as Gunpo citizens to identify and improve user inconveniences. The survey was conducted online from September last year to March this year, and 385 people, 55.4%, responded.

 

As a result of the survey, 95% of respondents responded that they were ‘satisfied with using the memorial park.’ Satisfaction by facility was highest at the funeral home at 93.2 points, followed by the crematorium at 92.1 points, the enshrinement facility at 89.3 points, and the natural burial site at 83.8 points.

 

Reasons for satisfaction include the shortening of funeral time as funeral procedures can be carried out without traveling by car as a comprehensive funeral facility, and the convenience of visiting memorials within a short distance was highly satisfactory.

 

Reasons for dissatisfaction included inconvenience in using public transportation, quality of service at the cafeteria and store, and compliance requirements for use of the enshrinement hall.

 

Since Gunpo City's participation, the cumulative number of uses to date is about 1,500, which is the highest among the seven joint use cities. It shows the inconvenience of citizens due to the lack of commercial facilities and the high level of satisfaction with using them.

 

An official from Gunpo City said, “We plan to closely look into the inconveniences identified as inconveniences and actively improve them for the convenience of citizens in the future.”

 

Gunpo Mayor Ha Eun-ho said, “We expect that the use of the Hwaseong Hambaeksan Memorial Park will contribute to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of citizens by providing them with a sense of mental stability by providing an environment for pre-funeral preparations.” He added, “The memorial park will continue to establish itself as a sanctuary for citizens.” “I will do my best to make it happen,”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