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장례식장, 증축·리모델링 준공식 개최
분향소 10개, 고인 안치실 14기, 170대의 동시 주차 가능 주차장 등 구비
기사입력  2024/06/10 [18:04]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안양장례식장이 증축과 리모델링을 마치고 준공식을 개최했다.     ©

 

안양의 대표적인 장례식장인 안양장례식장(대표이사 이윤우)이 증축과 리모델링을 거쳐 수도권 최고 수준의 설비를 갖추고 지난 6월 10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안양장례식장은 지난해 11월부터 약 7개월간의 증축과 리모델링을 마치고 6월 3일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이번 증축과 리모델링을 통해 안양장례식장은 대지 2,000평, 건평 820평, 분향소 10개, 고인 안치실 14기, 입관실 2개, 상담실 2개, 170대의 동시주차 가능 주차장(주차요금 무료)을 구비하는 등 수도권에서 최고수준의 전문장례식장으로 거듭났다. 특히 분향소는 146평 160석의 VIP실 1개, 90평대 80석 특실 3개, 일반실 6개로 구성됐으며, 각각 샤워실과 화장실을 구비했다. 이밖에 조문객들을 위한 커피숍과 매점을 개장했으며, 조문객들이 조문 후 식사할 때는 신발을 신고 의자에 앉아 식탁에서 식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편했다.

 

1998년 안양장례식장은 대지 약 1,000평, 건평 600평에 분향소 8개, 안치실 10기 규모로 전국에서 네 번째 전문장례식장으로 문을 열어 그동안 장례문화를 선도해왔다.

 

 

안양장례식장 이윤우 대표이사는 준공식 인사말에서 “그동안 지역의 많은 관심과 배려로 안양장례식장이 전문장례식장으로 발전해 올 수 있었다”며, “안양장례식장은 고인과 유가족이 마지막을 함께 하는 장소인 만큼 고객의 일을 내일처럼 그분들 곁에서 최선을 다해 정성껏 모시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회 개원과 안양시의회 개회로 지역의 정치인들은 많이 참석하지 못했지만 이채명 경기도의원 등과 원광희 민주평통 안양시협의회장, 최홍준 안양시한일친선협회장(안양장례식장 감사)을 비롯해 지역의 단체장과 기업인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nyang Funeral Hall, Expansion and Remodeling Ceremony

 

10 incense burners, 14 stages of deceased placement room, and 170 simultaneous parking lots such as parking lots

 

 

Anyang Funeral Home (CEO Yoon-Woo Lee), a representative funeral hall in Anyang, underwent expansion and remodeling and was equipped with the highest level of facilitie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held a completion ceremony on June 10.

 

Anyang Funeral Home resumed business on June 1 after completing approximately five months of expansion and remodeling starting in November of last year.

 

Through this expansion and remodeling, Anyang Funeral Hall has 2,000 pyeong of land, 820 pyeong of floor space, 10 incense burners, 14 deceased rooms, 2 entrance rooms, 2 counseling rooms, and 170 simultaneous parking lots (free parking fee) It has been reborn as a top-level professional funeral hall in the metropolitan area. In particular, the incense burner consists of 1 VIP room with 146 pyeong 160 seats, 3 special rooms of 80 seats in 90 pyeong, and 6 general rooms. In addition, a coffee shop and kiosk were opened for mourners, and the system was revamped to allow mourners to wear shoes, sit on chairs, and eat at tables after paying their respects.

 

In 1998, the Anyang Funeral Home has opened its door to the fourth specialty hall in the country with about 1,000 pyeong, 600 pyeong of floor area, and 10 incense burners, and 10 pieces of settlement rooms.

 

Lee Yun -woo, CEO of Anyang Funeral Hall, said, “With the attention and consideration of the region, Anyang Funeral Hall has been developed into a specialty hall.” Like tomorrow, I will do my best to take care of them. ”

 

Although many local politicians were not able to attend the event on this day due to the opening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Anyang City Council, over 300 people, including heads of local organizations and businessmen, including Won Kwang-hee, chairman of the Anyang City Council of the Democratic People's Party for Democracy, Kim Dae-young, chairman of the Anyang City Council of the Living Upright Movement, and Choi Hong-jun, chairman of the Anyang City Korea-Japan Friendship Association, attended. d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