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소년/교육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교육청·서울시교육청·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업무협약 체결
미래세대 열린 시민교육 활성화를 위해 세 기관 뜻 모아
기사입력  2024/06/11 [13:52]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경기도교육청, 서울시교육청,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앉은 사람 왼쪽부터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이재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

 

경기도교육청이 서울시교육청,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와 ‘미래세대 열린 시민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6월 7일 오전 의왕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에서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미래세대 열린 시민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서에 사인, 미래세대가 존중, 배려, 협력, 책임의 가치를 지속적으로 내면화하고, 평화롭고 민주적 갈등 해결 역량을 키우는 데 세 기관이 함께하기로 뜻을 모았다.

 

 

세 기관은 △공동체적 인성을 포함한 민주시민교육 역량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와 협업 △한국형 보이텔스바흐 협약(미래지향적 숙의형 토론교육 원칙) 교육 공동 진행 △소속 임직원, 교원, 학생의 교류 활성화 지원 △체험관, 자료실 등 교육 시설 사용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임태희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대립과 반목의 시대를 넘어 서로 융합하고 다양성을 인정해 새로운 에너지를 만드는 기회를 만들겠다”며, “두 교육청이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자체가 새로운 변화의 메시지를 주는데 충분하다. 우리 사회가 고민하는 사항을 함께 풀어가는 출발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협약 체결은 교육에서부터 사회 개선을 시작해보는 것”이라며 “교육이 아래로부터 변화를 이끄는 에너지가 되고, 국가의 근간을 이루는 다른 분야의 개혁과 변화로 이어지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 교육감은 “대립과 갈등의 각 주체들이 성숙된 민주주의 사회에서 서로 다른 입장을 역지사지로 생각하고, 상대방을 인정하고, 대화하고 타협하는 새로운 변화를 협약을 통해 세 기관이 함께 하며 현장의 변화를 누려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다리가 되고 현장에서 두 교육청이 새로운 길을 만드는 동반자가 되고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nd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Memorial Associatio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hree organizations come together to promote open civic education for future generations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nd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Memorial Association to ‘promote open civic education for future generations.’

 

On the morning of June 7, at the Uiwang Democracy Movement Commemorative Society, Gyeonggi Provinc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Lim Tae-he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Cho Hee-yeon, and Democratization Movement Memorial Society Chairman Jae-oh Lee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promote open civic education for future generations’, ensuring future generations respect, consideration, and cooperation. , the three organizations agreed to work together to continuously internalize the value of responsibility and develop capacity for peaceful and democratic conflict resolution.

 

The three organizations △ jointly research and collaborate to develop democratic citizenship education capabilities, including communal character △ jointly conduct education on the Korean version of the Beutelsbach Agreement (principles of future-oriented deliberative debate education) △ support vitalization of exchanges among affiliated executives, faculty, and students △ They promised to cooperate with each other in the use of educational facilities such as experience centers and data rooms.

 

Superintendent Lim Tae-hee said at the meeting, “We will create an opportunity to create new energy by converging and acknowledging diversity beyond the era of confrontation and hostility,” and added, “The signing of a business agreement between the two education offices with the Democratic Movement Memorial Association is itself a sign of new change.” It's enough to give a message. “I hope this will be the start of solving the problems our society is concerned about together,” he said.

 

He continued, “The signing of today’s agreement is about starting social improvement from education,” and emphasized, “Education will become an energy that leads to change from below and a priming water that leads to reform and change in other areas that form the foundation of the country.”

 

Superintendent Lim said, “In a mature democratic society where each subject of conflict and conflict considers different positions as counterintuitive, recognizes the other party, communicates and compromises, the three organizations will work together to enjoy changes in the field through an agreement. “I want to see you,” he emphasized.

 

Lastly, she said,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Memorial Business Association will become a bridge, and the two education offices in the field will become companions and partners in creating a new path.”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