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피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터뷰] 비니더스샵 코리아 전재완 대표이사, 이정희 부대표
“증거보전 신청 후 영업재개…소송 진행해 피해 보상 받을 것”
기사입력  2024/01/22 [20:40]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아이에스동서가 시공한 안양아이에스비즈타워 B동 스프링클러 동파로 피해를 입은 와인숍 비니더스샵을 방문해 지난 1월 17일 현장상황을 점검하고 비니더스샵 전재완 대표와 이정희 부대표를 만났다. 비니더스샵 창가 쪽에는 천장으로 올라갈 수 있는 높은 사다리가 설치돼 있었고 천장 패널 몇 개가 뜯겨 있었다. 바닥에는 종이 박스가 깔려 있고, 동파로 터진 스프링클러 배관이 한쪽 귀퉁이에 놓여 있는 등 언제 영업을 재개할 수 있을지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보였다. 입구 쪽 유리벽에는 대자보가 붙어 있었다. 다음은 전재완 대표이사, 이정희 부대표와의 일문일답.

 

▲ 왼쪽부터 비니더스샵 코리아 전재완 대표이사, 이정희 부대표     ©

 

앞으로 어떻게 할 계획인가

 

전재완 대표 “일단 동서가 피해보상을 전혀 못해주고 합의도 못하겠다며 소송을 진행해서 보상을 받으라는 입장이기 때문에 지금은 방법이 없다. 변호사 선임을 했다. 정식절차를 통해 소송을 진행할 것이다.

 

이게 우리가 원하는 방향은 아니다. 비용도 많이 들고 시간도 많이 들고. 동서에서 사태를 인지하고 와서 합의를 하든 피해보상을 하든 원만하게 해결됐으면 하는 게 아직도 우리의 입장이다. 그렇게 될 것 같지 않아 법대로 소송을 진행하고 한편으로 동서에 이의제기를 계속하고 피해보상 요청을 계속해서 어떤 쪽으로 결론이 나든 보상을 받아야 하는 입장이다.”

 

결론이 날 때까지 영업은 안하나?

 

전재완 대표 “변호사에게 물어보니 증거보전 신청이라는 게 있다. 법원에 그걸 신청하면 증거를 최대한 보전할 수 있는 방법들이 있다고 한다. 그런 절차에 따라 증거보전을 하고 영업을 재개하려 한다. 법원에서 감정사를 내보내는데 비용이 700만원 정도라고 한다. 감정사가 나와 우리 피해 금액이 얼마가 났다 판정하면 그걸 법원에 증거자료를 올릴 거다.

 

증거보전신청을 하더라도 감정하는 시간까지 얼마가 걸릴지 모른다. 그때까지는 우리가 영업을 못할 수 있는 상황이다.”

 

소송제기가 어떤 의미를 지닌다고 보는가

 

전재완 대표 “우리 피해보상을 받는 게 1차적인 목적이지만 부가적으로 지역에서 이런 문제가 이슈화되면 우리가 아이에스비즈센터에 입주해 있는 업체들의 입장을 대변한다고 생각한다. 그들도 언제든지 우리와 같은 상황에 직면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 사례가 선례가 되어 제도개선이나 보상이 이뤄지거나 제대로 된 시공이 이뤄질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거다. 이런 게 이슈화 되고 문제해결을 위한 제도화가 되면 안양시 지역을 위해서도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생각한다.

 

정치인에게도 사태해결을 호소할 생각이다. 국민의 삶을 편안하게 해주는 것이 정치인데 정치인이 이런 민원을 안 들어주면 자격이 없다 생각한다.”

 

아이에스동서가 왜 사건 해결에 소극적이라 보는가?

 

이정희 부대표 “대기업에서는 시간을 끌기로 해서 소상공인들이 스스로 포기하고 사업을 접는 형태를 기대하는 것 같다. 대기업은 모든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이런 식으로 일처리를 하는 것 같다.

 

시행사든 뭐든 안전규약이 명시된 제도 규약이 있어야 된다는 게 우리 생각이다. 우리 업소가 계기이긴 하지만 너무 불공정한 것 같다. 보완할 수 있는 제도, 윤리 이런 게 전혀 없는 것 같다. 문 닫고 영업 못하면 그냥 사업 접고 말아야 되는 상황이다.

 

재작년 홍수 났을 때도 안양천 범람했을 때 피해보상 받고 1,2억 손해보고 그냥 나간 업체도 있다고 한다. 아이에스동서에서는 자연재해에 의한 거라고 아직도 보상을 안 해주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terview] Vinders Shop Korea CEO Jeon Jae-wan, Vice President Lee Jeong-hee

 

“Business resumed after application for evidence preservation… “We will file a lawsuit and receive compensation for damages.”

 

 

We visited Viniders Shop, a wine shop that was damaged by a sprinkler freeze and burst in Building B of Anyang IS Biz Tower constructed by IS Dongseo, inspected the on-site situation on January 17th, and met Vindersshop CEO Jeon Jae-wan and Vice President Lee Jeong-hee. There was a high ladder installed near the window of Viniders Shop to climb up to the ceiling, and several ceiling panels were torn. There were cardboard boxes on the floor and a burst sprinkler pipe lying in one corner, making it difficult to predict when business would be able to resume. There was a poster attached to the glass wall near the entrance. The following is a Q&A with CEO Jeon Jae-wan and Vice President Lee Jeong-hee.

 

What do you plan to do next?

 

Representative Jeon Jae-wan said, “First of all, my sister-in-law is unable to provide any compensation for the damage and is in a position to file a lawsuit to receive compensation, saying that there will be no agreement, so there is no way for now. He appointed a lawyer. We will proceed with the lawsuit through formal procedures.

 

This is not the direction we want. It costs a lot and takes a lot of time. Our position is still that we hope that the East and West will be aware of the situation and come to an amicable resolution, either through an agreement or compensation for the damage. “I don’t think that will happen, so we are in a position where we have to proceed with the lawsuit according to the law, while continuing to raise objections to East-West and requesting compensation for damages, and receive compensation no matter which way is concluded.”

 

No business until a conclusion is reached?

 

Representative Jeon Jae-wan said, “I asked the lawyer and there is something called an application for evidence preservation. They say that if you apply to the court, there are ways to preserve the evidence as much as possible. We plan to preserve evidence and resume business in accordance with such procedures. It is said that it costs about 7 million won to send out an appraiser from the court. Once the appraiser comes out and determines how much our damage was, we will upload that as evidence to the court.

 

Even if you apply for evidence preservation, you don't know how long it will take for the appraisal to take place. “Until then, we may not be able to operate.”

 

What do you think the filing of a lawsuit means?

 

CEO Jeon Jae-wan said, “Our primary goal is to receive compensation for our damages, but additionally, if this issue becomes an issue in the region, we believe that we will represent the position of the companies located in the IS Biz Center. Since they can face the same situation as us at any time, our case serves as a precedent and an opportunity for system improvement, compensation, or proper construction. If this becomes an issue and becomes institutionalized to solve the problem, I think it will be a desirable phenomenon for the Anyang city region.

 

I plan to appeal to politicians to resolve the situation. “Politics is about making people’s lives comfortable, but I think politicians are unqualified if they don’t listen to these complaints.”

 

Why do you think IS Dongseo is passive in resolving the case?

 

Vice President Lee Jeong-hee said, “It seems that large corporations are taking their time and are expecting small business owners to give up and close down their businesses. It seems that large corporations treat all small business owners this way.

 

We believe that whether it is a developer or something else, there should be a system regulation that specifies safety regulations. Although our business was the starting point, it seems very unfair. There doesn't seem to be any system or ethics that can be supplemented. If you close your business and can't do business, you have to close your business.

 

It is said that even when the Anyang Stream flooded the year before last, there were companies that received damage compensation and walked away with a loss of KRW 1.2 billion. IS Dongseo is still not providing compensation, saying it was caused by a natural disaster.”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여성 취창업 컨설팅 참여자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