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의왕 시‧시의회, 제1회 추경 예산안 편성 관련 갈등 격화
통합재정안정화기금 문화예술회관 건립기금으로 일반회계 전입 쟁점
기사입력  2024/05/09 [16:54]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김성제 시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의왕시 집행부가 의왕시의회에 제출한 2024년 제1회 추경 예산안 편성과 관련 시와 시의회 간에 통합재정안정화기금 사용을 두고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김성제 의왕시장은 지난 5월 7일 열린 제302회 의왕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 36억5,295만원이 증액된 6,920억원 규모의 2024년 제1회 추경예산안을 제출했다. 의왕시는 추경 예산안 가운데 김성제 시장 공약사항인 문화예술회관 건립기금으로 통합재정안정화기금 중 90억 원을 일반회계로 전입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시의회에 승인을 요청했다.

 

이날 한채훈 의왕시의원(더불어민주당, 의왕가)은 5분 발언을 통해 “통합재정안정화계정이 민선8기 김성제 시장의 곶감단지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미래세대를 위해 통합재정안정화계정의 적립금은 남겨놓고 최대한 늦게 활용하자”고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김성제 의왕시장은 8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과 언론에 직접 호소하는 방식으로 시의회의 협조를 요구했다.

 

김성제 시장은 “통합재정안정화기금은 각종 회계 운영의 ‘여유자금’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면서 ‘재정안정화’에 기여하고, 사용용도에 맞게 활용할 수 있는 자금”이라며, “세입이 감소한 경우나 대규모 투자 사업을 추진할 필요성이 있는 경우 등에 사용할 수 있다”고 말하고, “재정상황이 좋을 때 여유자금을 적립해 재정상황이 좋지 않을 때 해당자금을 쓰도록 하는 것이 기본 취지”라며, “경기도 내 여유자금이 없는 4개 시를 제외한 26개의 모든 시군이 통합재정안정화기금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 5월 7일 열린 의왕시의회 제30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장면.     ©

 

김 시장은 “의왕시에서는 민선 7기 당시 시민회관(현 문화예술회관)을 건립하기 위한 중앙투자심의에서 재원조달방안으로 통합재정안정화기금을 확보해 사용하는 것으로 승인받아 당해 2021년 말까지 총 558억원을 적립한 바 있다. 통합재정안정화기금을 통해 시민들의 오랜 숙원 사업인 문화예술회관을 우선 추진하고, 부곡커뮤니티센터, 미래교육센터 등 미래세대를 위한 대규모 사업도 일정에 맞춰 추진할 계획”이라며, “시장이 공약 이행을 위해 동 기금을 마음대로 쓰려고 한다는 주장은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돈이 없어서 빚을 내서 사업을 하는 것도 아니고 여유자금을 가지고 사업을 추진하는데도 시장 공약사업이라고 발목을 잡고, 시민들에게 피해를 주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김성제 시장은 이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면서 “(시의회의 문제제기가)정치논리로서 반대를 위한 반대”라며 “(자신의) 역점사업을 무산시키려는 의도”라고 말했다.

 

김성제 시장이 시의회의 문제제기에 기자회견을 열어 대응할 정도로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유는 의왕시가 제출한 추경안이 의회에서 표 대결로 갔을 때 통합재정안정화기금의 일반회계 전입이 무산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의왕시의회는 현재 총 7명으로 구성돼 있는데 그중 김학기 의장을 포함한 3명이 국민의힘 소속이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이 3명에 국민의힘을 탈당한 무소속 의원이 1명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flict between Uiwang City and City Council intensifies over the preparation of the 1st supplementary budget

 

Issue of transferring general accounting to the Integrated Financial Stabilization Fund Culture and Arts Center construction fund

 

 

Conflicts are intensifying between the city and the city council over the use of the integrated financial stabilization fund in relation to the 2024 first supplementary budget submitted by the Uiwang City Executive Department to the Uiwang City Council.

 

Uiwang Mayor Kim Seong-je submitted the first supplementary budget for 2024 worth 692 billion won, an increase of 3.65295 billion won, to the first plenary session of the 302nd Uiwang City Council extraordinary session held on May 7. Uiwang City requested approval from the city council to promote the project by transferring 9 billion won from the integrated financial stabilization fund to the general account to fund the construction of a culture and arts center, a pledge made by Mayor Kim Seong-je, among the supplementary budget plans.

 

On this day, Uiwang City Councilor Han Chae-hoon said in a 5-minute speech, “The integrated financial stabilization account should not become the dried persimmon complex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mayor Kim Seong-je,” and “Let’s save the accumulated funds in the integrated financial stabilization account for future generations and utilize them as late as possible.” “He raised the issue and said,

 

In response to this, Uiwang Mayor Kim Seong-je held a press conference in the city hall conference room on the 8th and requested the city council's cooperation by appealing directly to citizens and the media.

 

Mayor Kim Seong-je said, “The Integrated Financial Stabilization Fund contributes to ‘financial stabilization’ by managing ‘surplus funds’ from various accounting operations in an integrated manner, and is a fund that can be utilized according to the purpose of use,” adding, “In cases where tax revenues have decreased or for large-scale investment projects, “It can be used in cases where there is a need to promote it,” he said. “The basic purpose is to accumulate surplus funds when the financial situation is good and use the funds when the financial situation is not good,” and “if there is no surplus funds in Gyeonggi-do, “It was found that all 26 cities and counties except four cities are using the Integrated Financial Stabilization Fund,” he said.

 

Mayor Kim said, “In Uiwang City, during the 7th popular election, it was approved to secure and use the Integrated Financial Stabilization Fund as a financing method in the central investment deliberation to build a civic center (currently the Culture and Arts Center), and a total of 55.8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by the end of 2021. has accumulated. “Through the Integrated Financial Stabilization Fund, we plan to first promote the Culture and Arts Center, a long-awaited project of citizens, and also promote large-scale projects for future generations, such as the Bugok Community Center and the Future Education Center, according to the schedule,” he said. “The mayor is working hard to fulfill his pledge.” He emphasized, “It is inappropriate to claim that we are trying to use the funds arbitrarily.”

 

He continued, “We are not doing business by taking out debt because we do not have money, and we are pursuing the business with surplus funds, but we should not hold it back because it is a mayor-promised project and cause harm to citizens.”

 

While answering questions from reporters that day, Mayor Kim Seong-je said, “(The city council’s raising of the issue) is political logic, opposition for the sake of opposition,” and “It is an intention to destroy (his) priority project.”

 

The reason why Mayor Kim Seong-je reacts so sensitively to the extent of holding a press conference to respond to the issues raised by the city council is because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he transfer of the integrated financial stabilization fund to the general account may be canceled when the supplementary budget submitted by Uiwang City is voted on in the council. The Uiwang City Council currently consists of a total of 7 members, of which 3, including Chairman Kim Hak-ki, belong to the People Power Party, 3 are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1 is an independent member who left the People Power Party.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